정치

연합뉴스

정의용 "한반도 평화구축에 과제 많아..국제사회 지지 필수"

한상용 입력 2021. 03. 29. 22:35 수정 2021. 03. 30. 07:05

기사 도구 모음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9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진전이 있었지만, 여전히 과제가 많다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유엔과 국제사회의 변함 없는 확고한 지지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올해 12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4차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소개하고 PKO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겠다며 각국의 참여를 독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엔 평화유지구상 3주년 행사 기조연설..PKO 강화 기여의지도 표명
기조연설 하는 정의용 장관 (서울=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후 화상으로 개최된 '평화유지구상'(A4P) 출범 3주년 기념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3.30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9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진전이 있었지만, 여전히 과제가 많다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화상으로 개최된 '평화유지구상'(A4P) 출범 3주년 기념행사' 기조연설에서 "유엔 도움으로 전쟁의 참화에서 평화를 재건한 우리나라는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의 중요성을 증명하는 사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간의 노력으로 한반도의 긴장 완화에 상당한 진전이 이뤄졌으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서는 아직 많은 과제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유엔과 국제사회의 변함 없는 확고한 지지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또 PKO 강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기여 의지를 표명하며, PKO가 변화하는 환경에서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포용성 강화, 지속가능한 평화 기여, 새로운 도전 대응 등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올해 12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4차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소개하고 PKO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겠다며 각국의 참여를 독려했다.

'A4P'는 PKO의 한계 극복과 효과성 개선을 위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주도로 2018년 3월 출범한 구상이다.

gogo21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