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 30일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상보)

전형민 기자 입력 2021. 03. 29. 22:52 수정 2021. 03. 29. 23:23

기사 도구 모음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상계3·신월7·장위8·장위9 구역 등 16곳을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제2차 후보지로 선정했다.

국토부 등은 지난해 새롭게 재개발사업을 시작하려는 서울 내 노후주거지 56곳 중 자치구가 최종 추천한 28곳을 대상으로 심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총 16곳, 90만4000㎡는 선정일 다음 날인 30일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또 공모공고 시 분양받을 권리 산정 기준일은 지난 2020년 9월21일로 고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계3·신월7·장위8·장위9 등 총 16곳 90만4000㎡
2020년 9월21일 이후 필지 분할, '지분 쪼개기' 간주
© 뉴스1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상계3·신월7·장위8·장위9 구역 등 16곳을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제2차 후보지로 선정했다.

국토부 등은 지난해 새롭게 재개발사업을 시작하려는 서울 내 노후주거지 56곳 중 자치구가 최종 추천한 28곳을 대상으로 심사했다고 29일 밝혔다.

주로 역세권, 5만㎡ 이상 대규모 노후 주거지다. 공공의 참여, 지원 아래에 계획대로 사업을 완료하게 되면 서울 도심에 약 2만 가구 공급 효과가 기대된다.

이들 지역에 대한 투기 방지 방안도 발표됐다. 이번에 선정된 총 16곳, 90만4000㎡는 선정일 다음 날인 30일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또 공모공고 시 분양받을 권리 산정 기준일은 지난 2020년 9월21일로 고시했다. 이날 이후 발생한 '필지 분할' 등은 지분 쪼개기로 간주해 조합원분양권을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maveric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