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경북 영덕 원전 9년만에 지정 철회

김승범 기자 입력 2021. 03. 30. 03: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 영덕 ‘천지 원자력발전소' 사업이 최종 백지화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영덕군 천지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최종 의결했다. 해당 지역은 영덕군 영덕읍 석리·노물리·매정리와 축산면 경정리 일대 324만7112㎡로, 2012년 당시 지식경제부가 원전 건설 예정구역으로 지정했던 곳이다.

천지 원전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이 탈(脫)원전 로드맵을 확정한 2017년 10월 국무회의, 그에 이은 2018년 6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이사회를 거쳐 사업이 취소됐다. 산업부는 “이번 결정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예정구역을 유지할 필요성이 없어진 데다 개발행위 제한 등에 따른 지역과 주민들의 애로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역사회는 피해 보상을 요구하며 반발했다. 원전 건설 취소에 따른 직·간접 경제적 피해 규모를 3조70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는 영덕군은 특별법을 통한 주민 피해 조사와 보상, 원전 대안사업 및 미보상 토지 소유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