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단독] 카카오,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 4000억에 인수 추진

구민기/김채연 입력 2021. 04. 04. 17:44 수정 2021. 04. 12. 18:36

기사 도구 모음

카카오가 4000억원을 들여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인 래디쉬 인수를 추진한다.

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콘텐츠 자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를 내세워 래디쉬 경영권을 인수하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

카카오가 래디쉬 인수에 투자하는 금액은 4000억원으로 알려졌다.

이번 4000억원 투자로 인수가 성사되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래디쉬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미권 스토리 콘텐츠 확보
'왓패드' 품은 네이버에 맞불

카카오가 4000억원을 들여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인 래디쉬 인수를 추진한다. 영화, 드라마, 웹툰 등에 활용할 스토리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콘텐츠 자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를 내세워 래디쉬 경영권을 인수하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 래디쉬는 영미권 기반 웹소설 플랫폼이다. 영국 옥스퍼드대를 졸업한 이승윤 대표(31)가 2016년 창업했다. 미국 웹소설 플랫폼 중 매출 기준 5위권 업체다.

카카오가 래디쉬 인수에 투자하는 금액은 4000억원으로 알려졌다. 이번 투자액은 카카오가 2016년 1조9000억원을 들여 로엔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한 후 최대 규모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작년 7월 래디쉬에 322억원을 투자해 지분 12%를 확보했다. 올 2월엔 벤처캐피털(VC) 등이 보유한 래디쉬 지분을 추가로 넘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4000억원 투자로 인수가 성사되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래디쉬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카카오의 이번 투자는 네이버가 올 들어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인수한 것에 대한 맞불 성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왓패드는 활성이용자(MAU)가 9000만 명으로 웹소설 분야 세계 1위다. 네이버가 6500억여원을 들여 지난 1월 인수했다. 왓패드가 무료 서비스를 앞세워 이용자 확대에 주력하는 데 비해 래디쉬는 온라인 공동작업 시스템으로 제작한 콘텐츠 유료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래디쉬 매출은 230억원으로 2019년(22억원)보다 10배 뛰었다. 정보기술(IT)업계 관계자는 “콘텐츠 지식재산(IP) 비즈니스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미국 시장에서 네이버와 카카오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구민기/김채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