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거기서!" 생방송 중 마이크 물고 달아난 개와 기자의 추격전 (영상)

권윤희 입력 2021. 04. 04. 18:41 수정 2021. 04. 07. 09:46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 뉴스 생중계 현장에 대형견이 난입했다.

현지매체들은 1일 미르24(Мир24) 뉴스 생중계 현장에 난입한 대형견이 기자 마이크를 빼앗아 달아나는 방송사고가 났다고 전했다.

스튜디오 진행자와 인사를 주고받은 기자가 이제 막 "모스크바에 봄이 도착했다. 평균 기온 섭씨 8~9도로 따뜻한 날씨"라고 말문을 연 순간, 어디선가 나타난 대형견이 풀쩍 뛰어올라 기자 손에 들린 마이크를 입에 물고 달아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1일 미르24(Мир24) 뉴스 생중계 현장에 난입한 대형견이 기자 마이크를 빼앗아 달아나는 방송사고가 났다.

러시아 뉴스 생중계 현장에 대형견이 난입했다. 현지매체들은 1일 미르24(Мир24) 뉴스 생중계 현장에 난입한 대형견이 기자 마이크를 빼앗아 달아나는 방송사고가 났다고 전했다.

미르24 나데즈다세레즈키나 기자는 이날 모스크바 시가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참새언덕’에서 생방송으로 날씨를 전했다. 안정적으로 진행되던 생중계 현장은 그러나 갑자기 뛰어든 대형견 한 마리로 인해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스튜디오 진행자와 인사를 주고받은 기자가 이제 막 “모스크바에 봄이 도착했다. 평균 기온 섭씨 8~9도로 따뜻한 날씨”라고 말문을 연 순간, 어디선가 나타난 대형견이 풀쩍 뛰어올라 기자 손에 들린 마이크를 입에 물고 달아났다. 놀란 기자는 “멈춰, 멈춰, 이리 와”를 연신 외치며 헐레벌떡 도망가는 개 뒤를 쫓았다. 그 바람에 때아닌 기자와 대형견의 추격전이 전파를 타고 시청자 안방까지 전달됐다.

놀라긴 스튜디오 진행자도 마찬가지였다. 진행자 엘리나 대쉬쿠에바는 당황한 듯 크게 뜬 눈을 끔뻑거리며 멍하니 뉴스 화면 속 개를 쫓는 기자의 뒷모습을 응시했다. 이내 수습에 나선 진행자는 “연결이 고르지 못하다”며 대체 뉴스를 전했다.

잠시 후, 다시 연결된 현장에는 꼬리를 잡힌 대형견과 기자가 나란히 앉아 있었다. 기자는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지만, 마이크는 한두 입 물어 뜯겼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곤 직업 정신을 발휘, “날씨가 정말 화창하다. 개와 산책하기 좋은 완벽한 날씨”라며 매끄럽게 중계를 이어갔다. 그새 개와 친해진 듯 여유롭게 털을 쓰다듬기도 했다.

방송사고를 낸 개는 마치 언제 그랬냐는 듯 얌전하게 앉아 그 옆을 지켰다. 그러다 기자가 화해의 악수를 청하자 기다렸다는 듯 발을 내밀었다. 그래도 마이크에 대한 호기심은 여전했다. 중계가 마무리되는 동안에도 끝까지 기자 마이크에 코를 대고 킁킁거리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