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AK플라자 분당점 가면 '나만의 화장품'이 2분 만에..릴리커버

김정환 입력 2021. 04. 05. 07:59

기사 도구 모음

AK플라자 분당점이 세계 최초 뷰티테크 스타트업 '릴리커버'를 국내 최초로 고객에게 선보였다고 5일 밝혔다.

AK플라자는 백화점을 고객 지향적 관점에서 '데일리 프리미엄'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다양하게 도전하고 있다.

AK플라자 콘텐츠 개발 담당자는 "백화점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다양한 시도로 변화를 주도할 예정이다"면서 "고객은 색다른 체험으로 즐거움 얻고, 브랜드는 판로를 개척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 최초 뷰테테크 브랜드, 국내 최초 소개
11만 건 빅데이터..9천 가지 커스텀 화장품 즉석 제조
드로잉 카페 '성수미술관'도 입점..데이트·가족 나들이 명소
AK플라자 분당점'릴리커버' 팝업스토어에서 화장품을 제조하는 스마트팩토리를 지켜보는 고객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AK플라자 분당점이 세계 최초 뷰티테크 스타트업 '릴리커버'를 국내 최초로 고객에게 선보였다고 5일 밝혔다.

릴리커버는 올해 초 글로벌 기업 '존슨앤존슨' 스킨케어 어워드에서 한국 유일 수상자로 선정돼 관심을 끈 성장 가능성이 큰 브랜드다. 데이터 11만건을 기반으로 9000개 넘는 개인 커스텀 화장품을 단 몇 분 만에 로봇으로 제작해 판매할 수 있다.

AK플라자 분당점'릴리커버' 팝업스토어에서 피부 상태를 잔단 중인 고객 *재판매 및 DB 금지

릴리커버는 지난주 2층에 팝업으로 오픈했다. 방문 고객은 간단한 설문에 응하고, 뷰티 디바이스로 피부 상태 검사를 받은 다음 2분 정도를 기다리면 자신의 피부에 최적화한 화장품을 만날 수 있다.

구매 가능한 품목은 로션과 에센스다. 각 2만2000원(15㎖)이다.

모든 제품은 약2주간 사용 가능할 정도의 소량으로만 판매한다. 고객이 맞춤화 제품을 사용해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제품을 더 사용하고 싶은 고객은 현장 구매와 구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제조 기기를 플라스마 기술을 통해 항상 멸균 상태로 유지한다. 원재료는 한국콜마로부터 공급받는다.

AK플라자 분당점'릴리커버' 팝업스토어에서 완성된 맞춤 화장품을 들고 포즈를 취한 고객 *재판매 및 DB 금지

AK플라자 분당점은 지난달 25일에는 백화점 최초로 드로잉 카페 '성수미술관'을 유치했다.

성수미술관’은 이미 MZ세대 사이에 '데이트 코스'로 입소문 난 곳이다. 고객이 미술 작업을 체험하며, 음료를 마실 수 있는 이색 공간이다.

미술을 처음 접하는 고객도 다양한 도안 중 선택해 무제한 제공되는 붓, 물감 등으로 나만의 작품을 만들 수 있다. 특히 'AK시그니처 도안'도 있어 흥미를 더한다.

역시 젊은 고객 방문이 많지만, 유아를 동반한 가족 고객 반응도 예상외로 좋다.

AK플라자 분당점 '성수미술관'에서 포즈를 취한 고객들 *재판매 및 DB 금지

AK플라자는 백화점을 고객 지향적 관점에서 '데일리 프리미엄'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다양하게 도전하고 있다.

그 결과 분당점에서 새로운 콘셉트 매장들을 연달아 선보였다. 대부분 '세계 최초' '업계 최초' 등 수식어에 걸맞게 새로운 체험과 경험을 제공해 고객 호응을 얻고 있다.

입점 브랜드도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고객 반응을 즉각적으로 살필 수 있어 반기고 있다.

AK플라자 콘텐츠 개발 담당자는 "백화점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다양한 시도로 변화를 주도할 예정이다"면서 "고객은 색다른 체험으로 즐거움 얻고, 브랜드는 판로를 개척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AK플라자 분당점 '성수미술관'에서 포즈를 취한 고객들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