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내곡동 경작인 "오세훈, 맥주 마시며 의원 불출마 얘기..증인 둘 더"

CBS노컷뉴스 박희원 기자 입력 2021. 04. 05. 11:3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을 경작했던 김모씨는 "(측량 당일)생태탕을 먹으면서 오 후보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한 것을, 불출마 얘기를 했었다"고 증언했다.

김씨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운전하시는 분은 따로 뒷테이블에서 식사하고 저희 셋, 어르신, 오 시장, 제가 셋이 같이 앉았다. (측량한 뒤) 땀도 났기 때문에 식사하기 전에 맥주도 한컵씩 (같이)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뷰]내곡동 경작인 김씨 "吳 측이 고소하면 추가증인 둘 더 나온다"
"오 시장과 식사 전 맥주 한 컵..운전기사는 뒷테이블에 앉아"
"(오세훈)장모와 전화로 연락..그 양반들이 측량 당일 하루 전에 찾아와"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을 경작했던 김모씨는 "(측량 당일)생태탕을 먹으면서 오 후보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한 것을, 불출마 얘기를 했었다"고 증언했다.

김씨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운전하시는 분은 따로 뒷테이블에서 식사하고 저희 셋, 어르신, 오 시장, 제가 셋이 같이 앉았다. (측량한 뒤) 땀도 났기 때문에 식사하기 전에 맥주도 한컵씩 (같이)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오 후보가) 놀고 계실 때다. 변호사인 것도 (그때)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오 후보의 장모와 측량 당일 전날까지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도 했다.

김씨는 "장모님과 제가 전화로 연락해서 임대인 등등을 파악해 계약서를 쓰자고 했다"며 "그 양반들이 측량한다고 하루 전에 왔었다. 제가 경계측량용 붉은 말뚝을 처음부터 다 박았다"고 했다.

김씨가 오 후보 처가의 땅에서 계약서 없이 농사를 짓고 있었던 을의 입장이었기 때문에 측량을 도와줄 수밖에 없었다고도 강조했다.

지난 1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을 방문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의료진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오세훈 후보가 측량을 참관했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증언에 대한 신빙성이 부족하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 "(스마트폰) 카메라가 있던 세상이냐, 기념사진을 어찌 안 찍었느냐고 하는데 이렇게 될 줄 알았겠냐"며 "한시간 동안 밥 먹고 측량을 두세시간 했다. 증인도 한, 두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당시 상황이 찍힌 CCTV 는 없다"며 "(다만)그때 음식 먹고 신용카드로 결제했으면 국세청 등에 알아보면 누가 결제했는지 확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가 증인에 대해선 "나 말고 경작하던 네 사람이 더 있다"며 "그 사람들은 (오 후보 측에서) 저를 고소했다고 하면, 그때까지 놔둬봤다가 (증언을) 할 거다. 증언할 사람은 둘이 더 있다"고 했다.

앞서 오 후보가 "(측량 현장에) 가지 않았다. 그러나 기억 앞에서는 겸손해야 한다. 16년 전 일이 정확히 기억날 일이 없어서 여지를 두기는 하지만 삼인성호라고 했다. 세 명만 봤다고 해도 호랑이가 있는 게 된다"고 한 것에 대한 반박인 셈이다.

[CBS노컷뉴스 박희원 기자] wontim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