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자영업자들 "오세훈, 코로나19 매출감소 대책 계속 침묵"

정유선 입력 2021. 04. 05. 11:54

기사 도구 모음

자영업자 단체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게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인한 자영업자들의 피해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 중소상인·시민단체들은 5일 오전 서울 국회 인근 오 후보 캠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는 손실보상 소급적용 등 자영업자 피해 대책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로 자영업자 95%가 매출 감소"
"보궐선거 공약 지원방안 논의 지지부진"
"오 후보는 상인들 질의서 답변도 없어"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열린 '2021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2021.04.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자영업자 단체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게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인한 자영업자들의 피해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 중소상인·시민단체들은 5일 오전 서울 국회 인근 오 후보 캠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는 손실보상 소급적용 등 자영업자 피해 대책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했다.

이날 단체는 "'코로나 1년 전국자영업실태조사'에 따르면 조사 참여 1545명 중 1477명(95.6%)이 매출 감소를 겪었고 평균 매출감소 비율은 53.1%, 조사대상 자영업자 44.6%가 폐업을 고려 중"이라며 "이같은 매출감소는 고용감소로 이어져 자영업자 평균 고용인원이 코로나19 전 4명에서 2.1명으로 급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원하는 지원방식은 '손실 보상' 77.9%, '임대료 지원' 57.9%, '보편 지원' 15.6% 순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단체는 "정부와 국회의 손실보상 방안 추진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라면서 "4월 보궐선거 주요 공약에서 손실보상, 소득보장 등을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오 후보의 경우, 서울시민 '안심소득' 제도 시범실시를 공약했지만 대상이 협소하고 내용이 구체적이지 않다"며 "문화예술인 고용보험 확대 외 불안정 노동이나 손실보상 관련 공약을 확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또 오 후보는 중소상인·시민사회 질의서에도 답변하지 않고 있다"며 "침묵하고 있는 오 후보는 조속히 입장과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체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경우 손실보상 관련 구체적 공약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지난달 29일 자영업자비대위와 종합적인 지원 대책이 포함된 협약을 체결하고, 시민사회 질의서 답변을 통해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고 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업종별 집합금지 및 제한 조치가 반복돼 이들의 생존권이 큰 위협을 받고 있다"며 "시급한 보상과 안정적이고 정기적인 보상 방안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