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日, 캐나다에 핵폐기물 묻어 처리하려 해" 보도에 日 "사실아냐"

김예진 입력 2021. 04. 06. 14:45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는 자국이 캐나다에 고농도방사성폐기물(핵폐기물)을 보내 처리하려 했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앞서 지난 1일(현지시간) 캐나다 공영 CBC는 일본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핵폐기물을 캐나다로 보내 묻어서 처분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지난해 여름 일본 측 관계자에게 "(핵폐기물) 지층 처분 구상을 진행하기 위해 캐나다(정부)와 주(州), 파트너 국가가 논의를 조정한다. 거기에 참가할 셈이다"는 서한을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지야마 경산상 "해외 처분 검토, 사실 아냐"
[도쿄=AP/뉴시스] 지난해 9월 17일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상이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1.04.06.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는 자국이 캐나다에 고농도방사성폐기물(핵폐기물)을 보내 처리하려 했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6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에 따르면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해외에서의 처분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각국에서의 (핵폐기물) 처분이 국제 조약으로 규정돼 있다. 논의는 괜찮으나, 국가는 관여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일(현지시간) 캐나다 공영 CBC는 일본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핵폐기물을 캐나다로 보내 묻어서 처분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북동부 뉴펀들랜드 래브라도주에 처분장을 건설해 처리한다는 방안이다. CBC는 관계자들의 메일을 입수해 보도했다.

일본의 일부 원자력 산업 관계자가 지난해 2월 이런 방안을 타진했다. 관계자들은 지난해 4월 캐나다를 방문해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보류했다.

특히 장 크레티앵 캐나다 전 총리가 이 구상에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해 여름 일본 측 관계자에게 "(핵폐기물) 지층 처분 구상을 진행하기 위해 캐나다(정부)와 주(州), 파트너 국가가 논의를 조정한다. 거기에 참가할 셈이다"는 서한을 보냈다.

일본 측은 "정보가 새지 않도록 최대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면서 “개인으로서 참가하겠다"는 답을 보냈다.

변호사이기도 한 크레티앵 전 총리는 직접적인 관여는 부정하면서 자신이 속한 법률사무소가 "(구상을) 추진하겠다는 그룹을 위해 법률 업무를 하고 있다"며 구상이 존재한 사실은 인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