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4·7 재보선 오전 10시 투표율 9.1%..서울 9.5% 부산 8.5%

유경선 기자 입력 2021. 04. 07. 10:11

기사 도구 모음

4·7 재보궐선거 본투표일인 7일 오전 10시 현재 전국 투표율이 9.1%로 나타났다.

지난 2020년 4·15 총선에서는 오전 10시 기준 전국 투표율이 11.4%였고, 서울과 부산에서는 각각 11.2%와 12.1%였다.

재보궐선거 유권자는 전국에 1216만1624명인데, 지난 2~3일 사전투표에 249만7959명이 참여해 본투표 선거인수는 966만3665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7 재보선] 2018년 지선보다 2.4%p↓ 2019년 재보선보다 0.4%p↓
서울에서는 서초·강남구 제일 높고 구로구에서 제일 낮아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4·7 재보궐선거 본투표일인 7일 오전 10시 현재 전국 투표율이 9.1%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현재 전국 966만3665명의 선거인 중 110만1026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는 80만2446명이 참여해 투표율이 9.5%로 나타났다. 구별로는 서초·강남구가 11.7%와 11.3%로 가장 높고, 구로구가 7.1%로 가장 낮았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는 24만8677명이 투표를 마쳐 8.5%로 집계됐다. 연제구에서 투표율이 9.4%로 제일 높고, 동구·영도구가 7.7%로 제일 낮았다.

지난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같은 시간 집계 투표율은 11.5%로 2.4%포인트(p) 높았다. 당시 오전 10시 기준 서울시장 선거는 9.9%, 부산시장 선거는 11.1%로 이번 선거에 비해 모두 높았다.

직전 재보궐선거였던 2019년 4·3 재보궐선거에서는 같은 시간 기준 투표율이 9.5%로 이번 선거보다 0.4%p 높았다.

지난 2020년 4·15 총선에서는 오전 10시 기준 전국 투표율이 11.4%였고, 서울과 부산에서는 각각 11.2%와 12.1%였다.

역대 재보선 사전투표율 중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3일 사전투표율 수치(20.54%)는 오후 1시부터 투표율에 합산될 예정이다.

재보궐선거 유권자는 전국에 1216만1624명인데, 지난 2~3일 사전투표에 249만7959명이 참여해 본투표 선거인수는 966만3665명이다.

이날 투표는 전국 재보선 지역 3459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된다.

유권자는 지정 투표소에서 투표해야 하며, 주민등록증·여권·운전면허증 등 사진이 포함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투표소 위치는 각 가정에 발송된 투표안내문이나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내 투표소' 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ays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