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원자재 시황] 원유재고 감소에 국제유가 소폭 상승..금값은 ↓

서혜진 입력 2021. 04. 08. 07:54

기사 도구 모음

국제 유가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재차 불거진 가운데 원유 재고가 예상보다 크게 줄어들면서 소폭 올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안전 우려가 재차 불거진 점이 장 중 유가에 하락 압력으로 작용했다.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많이 감소한 점은 유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지난 2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352만2천 배럴 감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뉴시스] 미국 텍사스주 퍼미언 분지 유전의 원유 펌프잭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제 유가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재차 불거진 가운데 원유 재고가 예상보다 크게 줄어들면서 소폭 올랐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44달러(0.7%) 오른 배럴당 59.7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ICE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전장보다 42센트 하락한 배럴당 63.16달러에 장을 마쳤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안전 우려가 재차 불거진 점이 장 중 유가에 하락 압력으로 작용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 생성의 매우 드문 사례와 관련성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EMA는 이 백신의 이익이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크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고, 전 성인을 대상으로 한 이 백신 접종 권고를 유지했다.

백신 안전에 대한 우려는 빠른 백신 접종을 방해해 경제 재개를 늦출 수 있는 요인이다.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많이 감소한 점은 유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다만 휘발유 재고가 크게 증가하고 수요가 부진한 점은 유가에 부담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2일로 끝난 한 주간 완성차 휘발유 수요가 하루 878만 배럴로 전주의 889만 배럴보다 줄어들었다고 발표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애널리스트는 주간 휘발유 수요가 실망스러운 수준이라며 이는 유가 상승으로 소비자들의 저항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플린 애널리스트는 다만 앞으로 몇 주안에 유가 하락 압력이 계속돼 일부 매수세가 다시 유입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2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352만2천 배럴 감소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160만 배럴 감소보다 더 줄었다.

다만 휘발유 재고가 약 404만4천 배럴 증가해 90만 배럴 줄어들 것이라는 전문가 예상을 빗나갔다. 정제유 재고도 약 145만2천 배럴 늘어 60만 배럴 늘 것이라는 전문가 예상을 크게 웃돌았다.

파와드 라자크자다 씽크마켓츠 애널리스트는 "유가가 지난 2주 반동 안 좁은 범위에서 움직이고 있다"며 "미국의 경제 지표는 개선되고 있으나 유로존에서는 봉쇄 조치가 이어지는 등 상반된 재료가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가가 추가로 크게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WTI 기준 65달러, 브렌트유 기준 70달러가 주요 저항선으로 작용할 것이고 유가가 다시 오르더라도 올해 이 수준을 오랫동안 상회하지는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국제 금값은 경제 회복 기대감으로 인한 안전자산 수요 감소에 0.1%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1.40달러(0.1%) 하락한 1741.60달러에 마감했다. 금값은 4거래일 연속 상승한 후 하락 전환했다.

플루토스 캐피털 어드바이저스의 제임스 하치지니스 수석 전략가는 "달러 약세와 그동안 지나친 하락에 이번주 초 금값이 강한 모습을 보였지만 현재 딱히 금값을 끌어올릴 요인이 없다"고 지적했다.

제프리 시카 서클스퀘어드얼터네이티브인베스트먼트 창립자는 "(경제회복이 강해진다는) 보고서가 계속될 경우 금리상승 가능성이 훨씬 더 강해지면서 금값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