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종민 "박영선, 5%p 차이로 질 줄 알았다..언론이 심했다"

최경민 기자 입력 2021. 04. 08. 08:41

기사 도구 모음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영선 후보가 오세훈 당선인에게 18.3%포인트 차로 참패한 것과 관련해 "예상 못했다. 5%포인트 정도 차이에서 지지 않겠나 예상했었다"라며 언론이 편파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언론이 따져줘야 유권자가 가치판단을 하는 것인가'라고 재차 묻자 김 의원은 "네거티브다 흑색선전이다 이렇게 주장하는 것들이 언론에 많이 실리게 되면 우리 국민들이 바쁜데 이런 걸 다 따질 순 없다"며 "언론이 사실에 대해서만큼은 정말 공정하게 따져줘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3.19/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영선 후보가 오세훈 당선인에게 18.3%포인트 차로 참패한 것과 관련해 "예상 못했다. 5%포인트 정도 차이에서 지지 않겠나 예상했었다"라며 언론이 편파적이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차이가 이렇게 크게 날 거라고는 생각을 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도층이 180석 여당이 너무 오만하다,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다, 책임을 지지 못한다, 이런 판단을 하고 심판을 한 것"이라며 "우리가 온전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언론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더라'고 하자 김 의원은 "그게 꼭 이번 선거만 아니라, 꽤 오래 됐는데, 이번 선거에서 좀 더 심했다"며 "언론이 그라운드 안에 들어왔다, 이런 느낌을 주게 되면 민주주의에 상당한 큰 침해요소가 되거나 위험요소가 된다"고 말했다.

'언론이 이번 선거에서 더 편파적이었다는 근거가 뭐냐'는 질문에 그는 "오세훈 후보가 내곡동 땅을 자기가 알고 인지하고 있었는데 그린벨트 (해제)를 추진했느냐 안 했느냐가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본다"며 "알고 추진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증언들이 많이 있다. 이런 점들은 언론이 꼼꼼하게 따져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언론이 따져줘야 유권자가 가치판단을 하는 것인가'라고 재차 묻자 김 의원은 "네거티브다 흑색선전이다 이렇게 주장하는 것들이 언론에 많이 실리게 되면 우리 국민들이 바쁜데 이런 걸 다 따질 순 없다"며 "언론이 사실에 대해서만큼은 정말 공정하게 따져줘야 한다"고 말했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