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외신 "2030, 문대통령 무더기로 포기..참담한 타격"

고수정 입력 2021. 04. 08. 09:50

기사 도구 모음

4·7 재보궐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종료된 가운데, 주요 외신들이 7일(현지시간) "곤경에 처한 지도자(문재인 대통령)에게 또 한 번의 참담한 타격을 줬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의 더불어민주당은 서울과 부산에서 열린 시장 선거에서 보수 야당인 국민의힘에 패배했다"며 "이것이 오늘날 국민의 정부에 대한 분노 표시"라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NYT "정부에 대한 국민의 분노 표시"
WSJ "文·민주당 내리막길 걷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4·7 재보궐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종료된 가운데, 주요 외신들이 7일(현지시간) "곤경에 처한 지도자(문재인 대통령)에게 또 한 번의 참담한 타격을 줬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의 더불어민주당은 서울과 부산에서 열린 시장 선거에서 보수 야당인 국민의힘에 패배했다"며 "이것이 오늘날 국민의 정부에 대한 분노 표시"라고 평가했다.


이어 "한때 문 대통령에게 충성했던 유권자들, 특히 20대와 30대가 문 대통령을 무더기로 포기함에 따라 민주당이 가파른 도전에 직면해 있음이 나타났다"고 꼬집었다.


NYT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제 레임덕 대통령이 됐다"는 내용의 안병진 경희대학교 미래문명원 교수 인터뷰를 실었다.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개표 결과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월스트리트저널(WSJ)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 등 부동산 문제를 여당의 재보선 참패의 원인으로 분석했다. WSJ는 "최근 문 대통령 휘하의 공무원과 정치인이 내부자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거래에서 이익을 챙겼다는 주장에 따른 결과"라고 했다.


WSJ는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은 32%로 2017년 대통령에 당선된 후 가장 낮았고 정당 지지율도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압승을 거뒀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7.5%를 득표하며, 박영선 민주당 후보(39.18%)에 승리했다. 부산시장 선거에서도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62.67%)가 김영춘 민주당 후보(34.42%) 보다 28.25%p 더 득표하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데일리안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