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부동산투기 금융대응반' 지휘 총괄기획단 출범

김연숙 입력 2021. 04. 08. 10:42

기사 도구 모음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출범한 '부동산 투기 특별 금융대응반'의 운영을 총괄하는 '총괄기획단'을 8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12명으로 구성된 총괄기획단은 금융대응반의 업무를 총괄·조정하고 정부 특별합동수사본부 등과 협업하며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금융부문 정책을 이행할 예정이다.

실무를 총괄하는 총괄기획단장에는 손영채 금융위 수석전문관이 임명됐다.

금융위는 "투기 근절을 위해 금융 부문에서 필요한 부분에 가용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동산 투기 특별 금융대응반(왼쪽)과 부동산 투기의혹 불법대출/자진신고 센터(☎1332) [금융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출범한 '부동산 투기 특별 금융대응반'의 운영을 총괄하는 '총괄기획단'을 8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12명으로 구성된 총괄기획단은 금융대응반의 업무를 총괄·조정하고 정부 특별합동수사본부 등과 협업하며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금융부문 정책을 이행할 예정이다.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FIU), 금융감독원, 신용정보원, 은행연합회 등 100명의 인력으로 꾸려진 금융대응반은 비(非)주택담보대출 실태조사, 의심거래 관련 현장검사, 관련 제도개선 등의 임무를 맡고 있다.

실무를 총괄하는 총괄기획단장에는 손영채 금융위 수석전문관이 임명됐다.

금융위는 "투기 근절을 위해 금융 부문에서 필요한 부분에 가용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