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이재명도,이낙연도,이광재도..줄줄이 고개숙인 與 잠룡들

오현석 입력 2021. 04. 08. 10: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를 당한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선 후보들이 8일 일제히 머리를 숙였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여권에서 차기 대선주자 여론지사 지지율 선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적었다. 박영선·김영춘 후보 등 낙선한 후보들을 향해선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주셨다.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제 책임이 크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책임이 크다.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페이스북에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4·7 재보선으로 표현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저희들이 부족했다.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저의 책임이 크다.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라고도 했다. 이 전 대표는“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며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고 밝혔다.


이광재 “뼈아픈 결과”…박용진 “총사퇴 불가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광재 의원(사진 왼쪽)과 박용진 의원. 임현동 기자

여권의 잠재적 대선주자로 꼽히는 이광재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SNS에 “선거 결과를 뼈아프게 받아들인다. 국민 여러분들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고 적었다. 이 의원은 “그동안 부산 곳곳의 시민들을 만나면서, 민심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또 깨달았다”며 “정치의 본질은 내 이웃의 아픔을 해결하는 것이다. 저부터 민심의 바다로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당 쇄신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미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힌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도부 총사퇴 가능성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불가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새 인물, 새 노선, 정권 재창출에 대한 자신감 등이 확인되고 분출되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영혼 없는 반성 멘트, 하나 마나 한 말로만의 혁신 이야기, 이런 거로 끝난다면 대통령 선거도 자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