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단독] 국민의힘 현직 의원 부인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손지민 입력 2021. 04. 08. 10:56 수정 2021. 04. 08. 17:3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현직 의원의 부인이 8일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국민의힘 A의원의 배우자인 B씨가 이날 오전 9시 45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의원의 딸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 같다. 호흡이 없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범죄 가능성은 없다고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현직 의원의 부인이 8일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국민의힘 A의원의 배우자인 B씨가 이날 오전 9시 45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의원의 딸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 같다. 호흡이 없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범죄 가능성은 없다고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