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친구에 니킥 '언어장애·반신마비' 만든 20대..항소심서 형량 2배로

박아론 기자 입력 2021. 04. 08. 10:57 수정 2021. 04. 08. 11:08

기사 도구 모음

친구를 때려 언어장애에 우측 반신마비 등 불치의 상해를 입히고도 과잉방위를 주장한 20대가 항소심에서 형량이 두배로 늘었다.

A씨는 2019년 10월12일 오전 2시15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노상에서 친구인 B씨(당시 22세)의 얼굴을 주먹으로 2차례 때리고 고개를 숙이도록 한 뒤 무릎으로 얼굴을 10차례 가격해 총 84일간의 치료가 필요한 내경동맥의 손상 등을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잉방위·양형부당 주장..징역 1년6개월서 3년으로 늘어
法 "서로 공격 의사, 과잉방위 아냐..피해 크고 합의 없어"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친구를 때려 언어장애에 우측 반신마비 등 불치의 상해를 입히고도 과잉방위를 주장한 20대가 항소심에서 형량이 두배로 늘었다.

인천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고승일)는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24)의 항소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0월12일 오전 2시15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노상에서 친구인 B씨(당시 22세)의 얼굴을 주먹으로 2차례 때리고 고개를 숙이도록 한 뒤 무릎으로 얼굴을 10차례 가격해 총 84일간의 치료가 필요한 내경동맥의 손상 등을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A씨의 폭행으로 언어장애 및 우측 반신마비 등 불치병을 앓게 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전날 친구들과 B씨를 만나기로 했으나, 제 때 나타나지 않고 다음날 B씨가 자신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자 화가 나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1심 재판부는 "피해자의 상해 정도, 범행 후의 정황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과잉방위를 주장하면서 1심 판단에 법리오해가 있다고 항소했다. 또 형이 너무 무거워 부당하다면서 양형부당도 주장했다.

과잉방위는 정당방위의 정도를 넘어선 방위행위다.

검찰은 A씨에게 선고된 1심 형량이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고 항소했다.

재판부는 A씨가 범행 전 또 다른 지인이 말리고 있던 상황에서 B씨와 계속해서 다투다가 벌어진 일로 A씨의 폭행은 '피해자의 부당한 공격을 방위하기 위한 것'이 아닌, 서로를 공격할 의사로 싸우다가 먼저 공격을 받고 대항해 가해하게 된 것'이라고 판단해 과잉방위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또 양형부당의 점에 대해서도 피고인의 폭력행위 방법과 태양이 상당히 잔혹하고, 피해자가 영구장애를 입고 그 상황에 좌절해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 육체 및 정신적 고통이 크다고 판단되는 점, 피해자에게 전혀 피해회복을 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가해행위는 방어행위인 동시에 공격행위의 성격을 가져 정당방위 또는 과잉방위행위라고 볼 수 없다"면서 "피해자의 육체 및 정신적 고통이 매우 큰데도, 합의 노력이 현저히 부족하다고 보이고 피해자는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지속적으로 구하고 있는 점 등에 비춰 피고인에게 선고한 형량은 너무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aron031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