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안철수 "정권 교체 최선의 방법 고민하면 야권통합 쉽게 합의"

이호승 기자 입력 2021. 04. 08. 11:40

기사 도구 모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야권 통합 문제와 관련, "정권 교체가 가능한 최선의 방법이 무엇인가를 기준에 두고 야권 인사들이 뜻을 모은다면 쉽게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예를 들어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누가 후보가 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야권이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렸는데 마찬가지로 11개월 정도 남은 대선에 대한 야권의 준비도 그런 방식으로 접근해야 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인 위원장, 수고 많으셨고 애쓰셨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야권 통합 문제와 관련, "정권 교체가 가능한 최선의 방법이 무엇인가를 기준에 두고 야권 인사들이 뜻을 모은다면 쉽게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예를 들어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누가 후보가 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야권이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렸는데 마찬가지로 11개월 정도 남은 대선에 대한 야권의 준비도 그런 방식으로 접근해야 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비공개회의에서 국민의힘과의 합당 관련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서는 "저희는 지난 100일을 돌아보고 내부적으로 평가하는 작업이 먼저라는 것에 의견 일치를 봤다"며 "전국의 당원분들에게 직접 또는 온라인을 통해서라도 만나 현장의 목소리부터 듣는 것이 우선이라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야권 혁신과 대통합 시기를 묻는 말에 "선거 승리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유능한 시정을 펼쳐서 사회가 가진 문제를 풀고 세상을 바꾸는 것을 증명하는 것, 그것을 임기 끝까지 완수하는 것 자체가 목표 지점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서울시 공동 운영 문제에 대해서는 "오 시장께서 여러 가지 구체적인 말씀을 하실 것"이라며 "저희가 할 수 있는 부분을 찾고 그것을 준비하는 것이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퇴임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수고 참 많이 하셨고 애쓰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