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숙이고 또 숙이고..오세훈, 시의회 찾아 협조 당부

김지헌 입력 2021. 04. 08. 11:59 수정 2021. 04. 08. 12:01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8일 가장 중요한 시정 파트너인 서울시의회를 찾아 자세를 한껏 낮췄다.

오 시장은 이날 첫 일정으로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시청으로 이동해 민원실 직원들과 인사하고는 곧장 세종대로 건너편 서울시의회로 향했다.

이에 오 시장이 자신의 업무 공간인 시청에 이어 시의회를 다음 방문지로 택한 것은 앞으로 원활한 협조를 청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취임 첫날은 웃으며 덕담을 주고받았지만, 오 시장과 시의회의 밀월은 그리 길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의회 장악한 민주당.."시의회 지지 없으면 쉽지 않아"
출근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4.8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8일 가장 중요한 시정 파트너인 서울시의회를 찾아 자세를 한껏 낮췄다.

오 시장은 이날 첫 일정으로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시청으로 이동해 민원실 직원들과 인사하고는 곧장 세종대로 건너편 서울시의회로 향했다.

시의회는 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교섭단체는 더불어민주당밖에 없는 상황이다. 10년 전과 비교해 시의회 권한이 커진 상황에서 시의회가 '비토'를 놓기 시작하면 시장이 가지는 운신의 폭은 극히 좁아진다.

이에 오 시장이 자신의 업무 공간인 시청에 이어 시의회를 다음 방문지로 택한 것은 앞으로 원활한 협조를 청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오 시장은 모두 민주당 소속인 김인호 의장, 김기덕 부의장, 김정태 운영위원장을 따로 만나면서 매번 "잘 부탁드린다", "잘 모시겠다"며 앉은 자리에서 허리를 완전히 접어 인사하는 모습을 여러 차례 보였다.

오 시장은 김 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아시다시피 이번 시장은 당적을 달리하고, 제가 속한 정당이 워낙 소수 정당이어서 시의회의 전폭적인 지지가 없으면 어떤 일도 원활하게 되기가, 솔직히 말씀드려서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김 부의장을 찾아가서도 "솔직히 말해서 의석 분포를 보면, 예산을 안 주시면 할 수 있는 일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이 자리에서 자신의 지역구 사업 얘기를 먼저 꺼내 앞으로 오 시장이 직면하게 될 시의원들의 민원 세례를 예고했다.

김 부의장은 "박원순 전 시장이 이어놓은 사업은 가급적 지켜주셔야 한다", "공무원들이 불이익받지 않도록 (공무원들의) 자리를 지켜주셔야 한다" 등 요구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김정태 운영위원장을 찾아가서는 "제가 10년을 쉬어서 지도편달 받을 것이 많다"며 역시 협조를 청했다.

앞서 오 시장은 김 의장에게 "당을 달리하기 때문에 철학을 달리하고, 철학을 달리하기 때문에 논의가 필요한 부분도 앞으로 생길 것"이라며 "그럴 때마다 시민의 편익, 이해, 행복에 기준을 설정하면 소통도 되고 잘 풀려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임 첫날은 웃으며 덕담을 주고받았지만, 오 시장과 시의회의 밀월은 그리 길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의회 민주당은 오는 19일 시의회 본회의에 내곡동 땅 관련 진상 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을 상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의회 민주당 한 관계자는 "아직 그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