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항우연 "2023년까지 유무인겸용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기술 검증"

정윤주 입력 2021. 04. 08. 12:08

기사 도구 모음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2023년까지 유무인 겸용 자율비행 개인용 항공기(OPPAV) 기술 검증을 완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OPPAV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관련 기술로, 원격 조종·자율비행 또는 조종사가 탑승해 운행하는 유무인 겸용 개인항공기를 가리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과학기자협회 'UAM 개발 및 로드맵 현황' 과학미디어 아카데미
발표하는 황창전 항우연 사업단장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2023년까지 유무인 겸용 자율비행 개인용 항공기(OPPAV) 기술 검증을 완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OPPAV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관련 기술로, 원격 조종·자율비행 또는 조종사가 탑승해 운행하는 유무인 겸용 개인항공기를 가리킨다. 전기를 동력으로 수직이착륙하는 항공기(eVTOL) 서비스도 UAM에 포함된다.

황창전 항우연 개인항공기 사업단장은 8일 한국과학기자협회 주최로 열린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개발 및 로드맵 현황' 주제의 항공우주 과학미디어 아카데미에서 "내년 중반쯤 OPPAV 1인승급 시제기 비행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항우연은 현재 미래형 전기동력 수직이착륙 개인항공기 기술검증용 비행 시제기를 개발하고 있다.

이 비행 시제기는 1인승으로, 길이 6.2m, 너비 7.0m에 달한다. 비행체 중량은 650㎏으로 규모가 크고, 최대 속도 240㎞/h와 항속 거리는 60㎞를 목표로 한다.

지난해 11월 항우연은 전남 고흥 항공센터에서 46㎏급으로 축소한 OPPAV 비행체 초도 비행 실험에 성공했다. 그러나 650㎏급 비행체 비행에 성공하기 위해 남아 있는 절차는 많다.

이를 위해 항우연은 올해 12월까지 전용 이착륙장과 전기충전 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년 6월께 초도 비행 준비 검토회의(FFRR)를 거친 뒤 실제 650㎏급 비행체 초도 비행에 도전한다. 이후 2023년 12월까지 여러 차례 비행시험을 거쳐 사업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검증한 OPPAV 기술은 향후 4∼5인승 비행체에도 적용할 방침이다.

UAM 최종 목표는 자율비행이다. 아직 자율비행으로 비행체를 조종할 수 있는 기술기반은 마련되지 않았다. 현재 운항 기준상 승객을 태우는 항공기에는 탑승 조종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UAM에서 자율 비행을 실현하려면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 2' 이상의 기술을 획득해야 한다.

황 단장은 "OPPAV를 활용해 SAE 레벨 2 이상 자동이착륙, 목적지 입력 자동비행 등의 기술을 개발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jung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