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재보선 참패' 민주당 지도부 오늘 총사퇴..원내대표 조기 선출(종합)

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입력 2021. 04. 08. 12:24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8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부 전원 사퇴에 의견을 모았다고 당 최고위원들이 전했다.

지도부 전원 사퇴 후 5월 중순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를 이달로 앞당기기로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곧 최고위원회에서 이 같은 당 수습책을 의결한 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오후 1시쯤 최고위 논의 결과에 대해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임 원내대표 중심으로 5월 전당대회 준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8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부 전원 사퇴에 의견을 모았다고 당 최고위원들이 전했다.

서울·부산시장 보선에서 완패한 만큼 민주당은 현재의 지도부 체제로 당을 이끌어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

지도부 전원 사퇴 후 5월 중순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를 이달로 앞당기기로 했다. 신임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5월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준비해 새 지도부를 꾸리겠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날 의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총사퇴) 의견은 다 정리가 됐고 절차적으로 지도부가 모여 정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는 원내대표 선거 시기에 대해 "최대한 빨리"라고 전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곧 최고위원회에서 이 같은 당 수습책을 의결한 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오후 1시쯤 최고위 논의 결과에 대해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당 최고위원 중 한명인 신동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 당의 쇄신과 신뢰 회복을 위해 미력이나마 노력하겠다"고 썼다.

hanantwa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