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런던 한복판에서 쿠데타"..英주재 미얀마 대사, 공관에서 쫓겨나(상보)

원태성 기자 입력 2021. 04. 08. 13:51

기사 도구 모음

미얀마 군부 측이 영국 런던에 있는 대사관을 점거하고 쿄우 즈와르 민 주영 미얀마 대사를 건물 밖으로 쫓아냈다.

군부의 지시를 받은 치트윈 영국 주재 부대사는 국방무관과 함께 민 대사가 건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은 상태에서 대사 대리를 맡고 있다고 AFP·로이터통신 등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민 대사에 대한 보도가 나오자 대사관 밖에서는 사람들이 모여 시위를 벌였고 이들은 영국 정부의 개입을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쿄우 즈와르 민 대사, 아웅산 수치 지지하다 대사관서 쫓겨나
부대사, 군부 지시받고 군부무관과 런던 주재 대사관 점거
주영 미얀마 대사관이 군부에 의해 점거돼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는 쿄우 즈와르 민 대사. © AFP=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미얀마 군부 측이 영국 런던에 있는 대사관을 점거하고 쿄우 즈와르 민 주영 미얀마 대사를 건물 밖으로 쫓아냈다.

군부의 지시를 받은 치트윈 영국 주재 부대사는 국방무관과 함께 민 대사가 건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은 상태에서 대사 대리를 맡고 있다고 AFP·로이터통신 등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민 대사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대사관을 비우는 순간 그들이 이곳에 난입해 내가 들어가는 것을 막고 있다"며 "이건 런던 한복판에서 일어난 일종의 쿠데타"라고 주장했다.

민 대사에 대한 보도가 나오자 대사관 밖에서는 사람들이 모여 시위를 벌였고 이들은 영국 정부의 개입을 요구했다.

앞서 민 대사는 지난 2월 쿠데타 이후 구금된 아웅산 수치 여사의 석방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군부로부터 소환명령을 받았고 이후 최근 몇주간 본국과의 관계를 끊었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런던 주재 미얀마 대사관에서 발생한 사건 이후 추가 정보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은 미얀마에서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이후 이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주에는 군부가 관리하는 미얀마 기업들에 대한 제재를 가하기도 했다.

군부가 7일(현지시간)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관을 점거해 쿄우 즈와르 민 주영 대사가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kha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