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안도걸 기재차관 "버팀목플러스자금 57% 집행..경쟁력 강화도 지원"

한광범 입력 2021. 04. 08. 14:40

기사 도구 모음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8일 "소상공인을 위한 버팀목플러스 자금이 전날 기준 57% 이상인 3조 9000억원을 집행했다"고 전했다.

안 차관은 "우리의 발전된 정보통신·AI 등 첨단 기술을 적극 활용해 경영역량을 업그레이드 시키겠다"며 "스마트 상점 보급, 비대면 온라인 판로 확대 등 비즈니스 모델의 디지털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체계적으로 수립·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맞춤형 재기 프로그램 설계"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사진=기획재정부)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8일 “소상공인을 위한 버팀목플러스 자금이 전날 기준 57% 이상인 3조 9000억원을 집행했다”고 전했다.

안 차관은 이날 서울 마포구 드림스퀘어를 방문해 버팀목플러스 자금 사업 집행상황을 점검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집행이 아직 진행 중인 만큼 앞으로도 차질 없이 지급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안 차관은 소상공인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도 약속했다. 그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이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폐업 소상공인의 원활한 사업정리, 준비된 재창업이나 새로운 직업역량을 길러 민간기업 취업 등 세 가지 재기 프로그램을 맞춤형으로 설계·보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과밀한 생계형 자영업 구조에서 벗어나 기술력·영업력을 갖춘 자생적 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다각적 지원방안을 마련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우리의 발전된 정보통신·AI 등 첨단 기술을 적극 활용해 경영역량을 업그레이드 시키겠다”며 “스마트 상점 보급, 비대면 온라인 판로 확대 등 비즈니스 모델의 디지털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체계적으로 수립·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위기 안에는 새로운 기회요인이 움트고 있기 마련”이라며 “이번 위기를 소상공인과 자영업계의 체질개선과 함께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모멘텀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자영업을 고부가가치 생활밀착형 제품과 서비스, 양질의 일자리 창출의 보고가 되도록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광범 (totor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