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제주 첫 작은 영화관 개장..6천원에 최신작 관람

양영전 입력 2021. 04. 08. 15:12

기사 도구 모음

제주 최초의 작은 영화관이 한림읍에 문을 열었다.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은 59석과 39석 등 2개의 상영관과 최신 영상시스템, 매점, 휴게실 등을 갖춘 '한림작은영화관'이 8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관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작은 영화관 건립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19억원을 투자해 한림체육관 야외공연장 부지에 지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일 한림작은영화관 오픈..총 98석 2개 상영관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제주 최초의 작은 영화관이 한림읍에 문을 열었다.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은 59석과 39석 등 2개의 상영관과 최신 영상시스템, 매점, 휴게실 등을 갖춘 ‘한림작은영화관’이 8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관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작은 영화관 건립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19억원을 투자해 한림체육관 야외공연장 부지에 지어졌다.

오픈 첫 주에는 ‘왕의 남자’ ‘사도’ ‘동주’ 등 역사물을 제작했던 이준익 감독, 설경구·변요한 주연의 ‘자산어보’와 최근 각종 영화제에서 90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아카데미 영화제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미나리’가 상영된다.

또 어린이 관객을 위한 애니메이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공유·박보검 주연의 ‘서복’ 등 최신작들이 차례로 개봉할 예정이다.

관람료는 일반 상업 영화관의 70% 수준인 6000원이다.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 4·3 희생자 및 유족, 초등학생 이하 등은 추가 할인돼 5000원에 관람할 수 있다.

한림작은영화관은 지난해 시설 완공 후 개관을 준비하던 중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개관을 잠정 연기했고, 올해 재정비 후 손님을 맞게 됐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지속하는 만큼 영화관 내 음식물 섭취가 금지되면서 매점 운영도 하지 않는다.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 관계자는 “그동안 영화 관람을 위해 장거리를 이동해야 했던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