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박영선 "울어서도 안 돼..3월9일 정권재창출해 광화문서 만나자"

정재민 기자,권구용 기자 입력 2021. 04. 08. 15:14

기사 도구 모음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4·7재보궐선거 이튿날인 8일 "많이 울고 싶지만, 울어선 안 된다.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며 "거짓에 무릎을 꿇을 수는 없지 않냐. 내년 3월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된 '합니다 박영선 캠프' 해단식을 찾아 "지금 이 순간 가장 중요한 것은 내년 정권 재창출이고 그래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킨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캠프 해단식 찾아 "거짓에 무릎 꿇을 순 없어"
"모든 것은 후보가 부족한 탓..여기 계신 분 최선 다해줬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캠프 사무실을 찾아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권구용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4·7재보궐선거 이튿날인 8일 "많이 울고 싶지만, 울어선 안 된다.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며 "거짓에 무릎을 꿇을 수는 없지 않냐. 내년 3월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된 '합니다 박영선 캠프' 해단식을 찾아 "지금 이 순간 가장 중요한 것은 내년 정권 재창출이고 그래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킨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총 190만7336표(득표율 39.1%)를 얻어 279만8788표(득표율 57.5%)를 얻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에게 89만1452표 차이로 패했다.

이날 박 전 장관의 후보 캠프에는 전날의 아쉬움이 곳곳에 묻어 있었다. 박 전 장관의 사진과 '합니다 박영선'이란 문구가 담긴 건물 현수막은 내려져 있었다.

해단식에 참석한 기동민, 안규백, 박성준 의원 등과 실무자, 캠프 관계자들은 서로 수고했다며 격려했다. 박 전 장관 역시 캠프 관계자들을 일일이 호명하며 격려와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안규백 캠프 상임선대위원장은 "가슴이 먹먹하다. 처음부터 어려웠던 선거였다"며 "박영선의 분신이 돼 최선을 다한 여러분과 지지자들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표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 역시 시종일관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이어나갔다.

그는 "끝까지 지치지 않고 응원해주시고 마음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어젯밤에 생각해보니 시장선거 6번, 국회의원 선거 4번, 대통령선거 3번 13번의 선거 중 2006년 지방선거가 제일 기억이 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과 마찬가지로 집권 4년 차 선거였다. 후보가 마지막 72시간을 혼자 다니는 처참한 선거를 했다"며 "당시 기억이 아프게 남아 있어서 초선 의원들이 열심히 해주셨는데 그런 기억을 남겨드리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어제도 울지 말자고 단단해지자고 했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선거 기간 여러 일이 있었지만 다 좋은 기억이고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모든 것은 후보가 부족한 것이다. 이 자리에 계신 분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 선거에서 저의 부족함을 많이 느꼈고 순간순간 반성했다"고 말을 이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 제일 중요한 것은 내년 정권재창출이고 그래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킨다는 것이다"며 "대한민국 후손을 위해 내년에 2007년과 같은 일은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민주당이 더 큰 품의 민주당이 돼 정권재창출을 해야 한다"며 "많이 울고 싶지만 울어서도 안 된다. 앞으로 해야할 일이 많다. 우리가 거짓에 무릎을 꿇을 수는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끝으로 "저도 울지 않으려고 일주일 간 마음을 다잡았다. 여러분들도 그렇게 해주시고 내년 3월 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말을 맺었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