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일보

주영 미얀마 대사관서 '쿠데타'.. 부대사가 대사 출근 저지

조성은 입력 2021. 04. 08. 15:25

기사 도구 모음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가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촉구하다 군부 지시를 따르는 공관원들에게 대사관 밖으로 내몰리는 일이 벌어졌다.

라브 장관은 8일 트위터에 "미얀마 군부가 어제 런던에서 벌인 가해 행위를 규탄하며 민 대사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영국 정부는 쿠데타 종식과 폭력 행위 중단, 즉각적인 민주주의 회복을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가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촉구하다 군부 지시를 따르는 공관원들에게 대사관 밖으로 내몰리는 일이 벌어졌다. 공관 내 2인자인 부대사가 국방무관과 함께 대사관 정문을 폐쇄하고 대사의 출입을 막은 것이다. 영국 정부는 대사에게 지지를 표명하며 미얀마가 민주주의를 회복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쪼 츠와 민 주영 미얀마 대사는 7일(현지시간) 대사관 앞에서 로이터통신 기자와 만나 “나는 문밖으로 내몰린 상황”이라며 “런던 한복판에서 쿠데타가 일어난 꼴이다. 저들이 내 건물을 점령한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민 대사는 현재 상황과 관련해 영국 외교부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민 대사는 그동안 수치 고문과 윈 민 대통령 등 군부가 구금한 문민정부 인사의 석방을 촉구하며 군부 측 지시 이행을 거부해왔다. 이에 대사관 내 2인자인 칫 윈 부대사가 국방무관과 함께 민 대사의 대사관 진입을 막고 대리대사 직무를 맡았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민 대사가 출근 거부를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미얀마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가 대사관 앞으로 몰려들기도 했다.

민 대사는 지난달 8일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장관과 회담한 후 발표한 성명에서 “대사는 외교관으로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현 사태의 해결책은 협상 테이블에서만 도출될 수 있다”면서 “우리는 수치 고문과 윈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라브 장관은 8일 트위터에 “미얀마 군부가 어제 런던에서 벌인 가해 행위를 규탄하며 민 대사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영국 정부는 쿠데타 종식과 폭력 행위 중단, 즉각적인 민주주의 회복을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얀마 외교관이 군부에 반기를 들었다가 불이익을 당한 건 처음이 아니다. 초 모 툰 유엔 주재 미얀마 대사는 지난 2월 26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군부 쿠데타를 비난하며 ‘세 손가락 경례’를 했다가 해임 조치됐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