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 UPS, 화물배달에 수직이착륙 전기항공기 투입한다

이귀원 입력 2021. 04. 08. 15:34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의 글로벌 물류업체인 UPS가 전기로 운용되는 수직이착륙 항공기를 도입, 물류 서비스에 투입하기로 했다고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UPS는 미국의 베타 테크놀로지로부터 전동수직이착륙기(eVTOL·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10대를 구매하기로 합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타 테크놀로지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미국의 글로벌 물류업체인 UPS가 전기로 운용되는 수직이착륙 항공기를 도입, 물류 서비스에 투입하기로 했다고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UPS는 미국의 베타 테크놀로지로부터 전동수직이착륙기(eVTOL·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10대를 구매하기로 합의했다.

미국의 베타 테크놀로지가 설계·생산하는 eVTOL은 한번 충전에 시속 273㎞의 속도로 최대 402㎞까지 비행이 가능하며 2024년에 UPS에 인도될 예정이다. 다만 eVTOL의 투입을 위해서는 미 항공당국의 승인이 필요하다.

eVTOL은 화물 적재와 하역이 용이한 전용 컨테이너를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UPS는 베타 테크놀로지로부터 eVTOL을 최대 150대까지 추가로 도입할 수 있는 옵션 계약까지 합의했다.

UPS는 드론 배송 도입을 연구하고 있는 파트인 '플라이트 포워드' 부문에서 eVTOL을 운영할 계획이다.

UPS의 이번 eVTOL 도입은 항공 물류 강화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평가되고 있다.

UPS는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통해 지상 기반 비즈니스에서 온실가스를 약 12% 줄이고 2025년까지 전체 전력 수요 가운데 25%를 신재생에너지로 채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해 1월에는 영국의 상업용 전기차 업체 '어라이벌'로부터 최대 1만대의 전기차를 구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UPS의 발라 가네시 부회장은 eVTOL에 대해 "오늘날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사업 모델을 열 것"이라면서 "가령 1천~1천500파운드(453~680㎏)의 화물을 공항이 아닌 헬기 착륙장을 통해 시골 병원으로 이동하는 미래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