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검찰, 광주 북구의원 사건 '보완' 요청..뇌물 대가성 입증 요구

박철홍 입력 2021. 04. 08. 15:36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이 불법적으로 구청의 수의계약을 따낸 혐의로 경찰이 송치한 백순선 광주 북구의원 사건을 '보완 수사' 요청하며 돌려보냈다.

광주지방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백 의원 사건에 대해 검찰이 '보완 수사' 요청해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다고 8일 밝혔다.

북구청 집행부 공직자들은 백 의원에게 의회 감사 등에서 편의를 받을 목적으로 불법성을 인지하고도 금전적 대가성으로 수의계약을 제공한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검찰이 불법적으로 구청의 수의계약을 따낸 혐의로 경찰이 송치한 백순선 광주 북구의원 사건을 '보완 수사' 요청하며 돌려보냈다.

광주지방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백 의원 사건에 대해 검찰이 '보완 수사' 요청해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백 의원과 배우자, 공직자 8명 등 총 10명을 뇌물 관련 혐의를 적용해 검찰로 송치했다.

백 의원은 겸직 신고도 하지 않고 배우자 명의 업체를 통해 11건, 6천700만원 상당의 북구청 수의계약을 따낸 혐의를 받고 있다.

북구청 집행부 공직자들은 백 의원에게 의회 감사 등에서 편의를 받을 목적으로 불법성을 인지하고도 금전적 대가성으로 수의계약을 제공한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검찰은 뇌물의 대가성 입증을 위한 추가 자료를 보완해 달라고 경찰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 관계자는 "보완 요청은 부족한 자료를 보충해 달라는 취지로 혐의 입증에는 문제가 없다"며 "대가성 관련 부분을 보완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백 의원 외 다른 각종 비위 의혹이 제기된 다른 북구 의원과 관련, 구의원과 공무원의 소환 조사를 이어가는 등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