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文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추가 국정 쇄신책은?

김영환 입력 2021. 04. 08. 16:46 수정 2021. 04. 08. 21:28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8일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5~7일 전국 유권자 1004명에게 '보궐선거 이후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6%가 일부(51%) 또는 전면(35%) 수정을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文대통령 "더 낮은 자세로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 임하겠다"
코로나 회복 및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강조
'文정부 국정기조 수정해야' 의견 90% 육박
총리 교체 등 개각설 이어 부동산정책 변화 여부 관심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개각 등 인사를 통한 국정쇄신 방안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국정운영 방향도 바뀔지에 시선이 모인다. 또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기조를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90%에 육박한 여론조사도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재보선과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지난 7일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서울과 부산 두 곳의 시장 선거에서 큰 격차로 패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전국 규모 선거에서 처음으로 패배를 맛봤다. 여야가 ‘정권 안정’vs‘정권 심판’ 프레임으로 선거전을 치르면서, 압도적 패배는 비단 민주당 후보들뿐 아니라 청와대를 향한 경고등으로도 해석됐다. 민주당이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지도부 총사퇴 및 내달 2일 전당대회를 예고한 만큼 정부도 보조를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를 포함한 개각 카드가 떠오른다.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정 총리의 사퇴와 함께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태의 책임을 져야할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장수 장관들의 교체가 전망된다. 서울과 부산 두 곳에서 큰 격차를 보이며 패한 만큼 국면 전환용 인사가 불가피하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 실현에 매진하겠다”고 했다.

다만 국정운영 기조가 바뀔지는 미지수다. 이번 선거 패배의 주요 이슈인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정책 변화 가능성을 놓고 청와대는 일단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 경제회복과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절실한 요구라고 판단했다”며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 결과 민심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기조를 수정해야 한다는 목소리 쪽이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5~7일 전국 유권자 1004명에게 ‘보궐선거 이후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6%가 일부(51%) 또는 전면(35%) 수정을 주장했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선거 이후 민주당 내부에서 자성 목소리에 힘이 실리면서 국정 기조 전환 주장에 탄력이 붙는다면 청와대도 마냥 현재 정책을 고수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그간 굳건했던 당청 관계가 대선을 앞두고 흔들릴 여지도 있다.

김영환 (kyh1030@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