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정당 소생술사' 김종인, '대선 플랫폼' 되어 돌아오나

김미나 입력 2021. 04. 08. 16:46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총선 참패를 딛고 미니대선급 보궐선거에서 완승을 거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화려하게' 퇴임했다.

그는 "더 많이, 빨리, 결정적으로 변화해 국민 마음에 더 깊숙이 다가가길 간절히 소원한다"는 당부를 마지막으로 비대위원장실을 떠났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한겨레> 에 "당 지도부에서는 물러나지만 대선 후보들을 세우는 과정에서 김 위원장 이름이 다시 소환될 것"이라며 "존재 가치를 증명할 순간이 조만간 다시 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보선 승리 이끌고 '화려한 퇴장'
"당, 아직 부족한 점투성이" 쓴소리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퇴임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감사패를 받으며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지난해 총선 참패를 딛고 미니대선급 보궐선거에서 완승을 거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화려하게’ 퇴임했다. 그는 “더 많이, 빨리, 결정적으로 변화해 국민 마음에 더 깊숙이 다가가길 간절히 소원한다”는 당부를 마지막으로 비대위원장실을 떠났다. 그가 존재 가치를 증명할 순간은 다시 다가올 것으로 예상된다. 야권에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결국은 ‘김종인을 통해야 이긴다’는 선거공식이 작동할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마지막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은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이제 자연인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했다. 쓴소리도 남겼다. 국민의힘이 “지난 1년간 근본적인 혁신·변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투성이”라며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경선에서 봤듯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당을 뒤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을 되찾아 민생을 되찾을 수권 의지는 없고 당권에 오로지 욕심을 부리는 사람이 아직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고 질타했다. 오세훈-안철수 단일화를 둘러싼 양쪽의 감정싸움이 깊어지자 ‘김종인 퇴진’을 요구했던 김무성·이재오 전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을 겨냥한 것이다.

또 “보궐선거 결과를 자신들이 승리한 것이라 착각하며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충실한 정당의 미래는 없다”는 일침은 보수-진보 진영을 넘나들며 ‘정당 소생술사’로 활약했던 그가 지리멸렬한 정치권에 던지는 메시지처럼 들렸다.

김 위원장은 이어 열린 의원총회에 들러 정권교체의 책무를 강조했다. 지난 11개월간 거듭 주장한 약자와의 동행, 전국정당의 가치도 거듭 언급했다. “양극화를 완화하기 위해서 반드시 국민의힘이 (이 가치를) 지켜가야 한다”고 했고 “특정 지역을 무시하고 방치해도 괜찮다는 사고에서도 탈피해 호남 사람들의 환심을 얻을 노력도 지속해야 한다”고 했다. 의원들은 작별 인사를 하는 김 위원장을 향해 전원 기립박수를 보냈다.

김 위원장은 향후 일정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 일정도 없다”고 말했다. 지난 10개월여의 비대위 활동을 두고서는 “보궐선거를 소위 ‘완전한 승리’로 이뤄냈기 때문에 성공적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자연인이 되면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엔 “자연인으로는 맘대로 내가 활동할 수 있다”며 자유로운 행보를 예고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의 재등판을 벌써부터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장은 당이 새로운 지도부를 꾸리는 노력을 다할 테지만 향후 ‘김종인 역할론’이 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한겨레>에 “당 지도부에서는 물러나지만 대선 후보들을 세우는 과정에서 김 위원장 이름이 다시 소환될 것”이라며 “존재 가치를 증명할 순간이 조만간 다시 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퇴임으로 주호영 원내대표가 당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 전당대회 일정은 미정이지만, 주 권한대행의 원내대표 임기가 다음달 29일에 끝나기 때문에 국민의힘은 6월 중 전당대회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김미나 오연서 기자 min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