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마이뉴스

노웅래 "이게 혁신?", 친문 비대위 체제에 반기

김성욱 입력 2021. 04. 08. 17:57 수정 2021. 04. 08. 18:00

기사 도구 모음

 4.7 재보궐선거에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이 지도부 총사퇴 후 임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한 가운데, '친문 비대위원장은 안 된다'는 문제제기가 있었던 걸로 확인됐다.

친문 싱크탱크 민주주의4.0 이사장인 도종환 의원(3선, 충북 청주흥덕)이 짧게나마 비대위원장을 맡는 건 쇄신 추구에 역행한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지막 최고위에서 고성 "특정 계파가 맡는 게 쇄신이냐"

[김성욱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등 지도부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에 대한 입장 발표 준비를 하며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 유성호
 
4.7 재보궐선거에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이 지도부 총사퇴 후 임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한 가운데, '친문 비대위원장은 안 된다'는 문제제기가 있었던 걸로 확인됐다. 친문 싱크탱크 민주주의4.0 이사장인 도종환 의원(3선, 충북 청주흥덕)이 짧게나마 비대위원장을 맡는 건 쇄신 추구에 역행한다는 것이다. 

8일 복수의 당 지도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당 지도부 총사퇴를 발표하기 직전에 열린 마지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대표 직무대행)와 노웅래 최고위원 사이에 도 의원에 비대위원장을 맡기는 문제에 대한 의견 충돌이 있었다. 회의장 밖으로 "이게 쇄신이냐"며 크게 반발하는 노 최고위원의 목소리가 새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고성이 오간 것까진 아니고 회의 때는 (이견이) 왔다갔다 하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한 회의 참석자는 "김태년 대표대행이 도종환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앉히자고 하자 노웅래 최고위원이 '그게 무슨 쇄신이냐'고 반발하는 과정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 통화에서 "도 의원에 대한 개인적 평가가 아니라 민주주의4.0의 대표를 맡은 사람이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 자체가 오해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무리 일주일짜리 비대위라고 해도 당의 얼굴이 되는 건데 특정 계파를 연상시키는 얼굴을 내세우는 게 과연 혁신과 쇄신에 부합하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도종환 비대위 체제는 오는 16일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될 때까지 유지된다(관련 기사 :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혁신"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http://omn.kr/1srto).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