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동아일보

MBC 날씨 영상에 정치색이? "속상하지만.." 논란 후 삭제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 04. 08. 18:23 수정 2021. 04. 08. 18:26

기사 도구 모음

유명 기상캐스터가 날씨를 전하던 도중 정치색을 드러냈다는 주장이 불거졌다.

논란이 된 영상은 MBC가 운영하는 날씨 유튜브 채널 '오늘비와'에 8일 오전 "속상하지만 괜찮아봄이야"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그러면서 "박하명 기상캐스터가 아침 방송을 맡은 지 나흘째밖에 안 돼 방송이 매우 불안정하다. 오늘 첫 번째 방송에서 유독 실수가 많아 본인의 날씨 방송에 대해 속상한 점이 있었다고 한다"며 "자칫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제목을 붙인 점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필 재보선 다음날
기상캐스터 "버벅거려서 너무 속상한 날, 오해 없었으면"
논란이 된 유튜브 영상 제목. ‘오늘비와’ 계정
유명 기상캐스터가 날씨를 전하던 도중 정치색을 드러냈다는 주장이 불거졌다.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아쉽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다.

논란이 된 영상은 MBC가 운영하는 날씨 유튜브 채널 ‘오늘비와’에 8일 오전 “속상하지만 괜찮아…봄이야”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영상 속 MBC 소속 박하명 캐스터는 이날 화창한 봄 날씨와 함께 대기질도 깨끗하다는 예보를 전했다.

그는 이어진 멘트에서 “늘 조심해야 하는 요즘 시기,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오후엔 가벼운 산책이라도 즐겨보시는 게 어떠하겠냐”고 말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에 대해 ‘아쉽다’라고 말한 것으로 보이지만, “속상하다”는 영상 제목과 더불어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한 것에 대한 마음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도대체 뭐가 속상하다는 거냐”, “일기예보 중에도 정치색을 드러낼 수 있네”, “날씨도 좋고 미세먼지도 없는데 뭐가 속상하고 아쉽다는지 이해가 안 된다”, “뜬금없긴 하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일부는 박 기상캐스터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왜 속상하냐”고 묻기도 했다.

박하명 기상캐스터 인스타그램 갈무리.

논란이 거세지자 ‘오늘비와’ 측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제목을 ‘속상하지만 괜찮아…봄이야’에서 ‘완연함 봄’이라고 바꿨다. 그러면서 “박하명 기상캐스터가 아침 방송을 맡은 지 나흘째밖에 안 돼 방송이 매우 불안정하다. 오늘 첫 번째 방송에서 유독 실수가 많아 본인의 날씨 방송에 대해 속상한 점이 있었다고 한다”며 “자칫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제목을 붙인 점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론이 좋지 않자 아예 영상을 삭제했다. 아울러 박 기상캐스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 멘트를 정성껏 준비했는데 통으로 까먹고 제대로 버벅거려서 너무 속상한 날이었다. 오해 없으셨으면 한다. 그 어떠한 정치 성향도 표하려는 뜻이 없다”고 올렸다.

한편 박하명을 포함해 최아리, 이서경 등 MBC 기상캐스터들은 유튜브 ‘오늘비와’ 계정을 통해 날씨를 주제로 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