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런던 미얀마 대사관도 '쿠데타'..군부 비판한 대사 쫓겨나 배회(종합)

최윤정 입력 2021. 04. 08. 18:44 수정 2021. 04. 08. 18:45

기사 도구 모음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비판해 온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가 하극상으로 인해 대사관 밖으로 내몰렸다.

영국 정부는 이런 상황을 비판하면서도 미얀마가 대사 임기 종료를 공식 통보해온 것을 수락했다.

그러나 영국 외무부는 8일 아침 미얀마 군부로부터 민 대사 임기가 종료됐다는 공식 통보를 받아서 외교 협약에 따라 수락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BBC가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대사·무관 등이 출입 가로막아..대사관 밖엔 군부 비판 시위대 몰려
영국, 미얀마 대사 임기종료 공식 통보 수락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비판하다가 대사관에서 쫓겨난 쪼 츠와 민 주영 미얀마 대사[AP=연합뉴스]

(런던·서울=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장재은 기자 =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비판해 온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가 하극상으로 인해 대사관 밖으로 내몰렸다.

영국 정부는 이런 상황을 비판하면서도 미얀마가 대사 임기 종료를 공식 통보해온 것을 수락했다.

쪼 츠와 민 주영 미얀마 대사는 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런던 한복판에서 벌어진 쿠데타"라며 "안으로 들어갈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내 건물이고 들어가야 한다"면서, 입장을 위해 대사관 앞에 머물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대사관 밖에 세워둔 차에서 이날 밤을 보냈다고 AFP가 전했다.

민 대사는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로 권력을 잃고 감금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윈 민 대통령 등 문민정부 지도자들의 석방을 요구하며 최근 몇 주 동안 군부에 등을 돌려왔다.

소식통들은 칫 윈 부대사가 미얀마 대리대사를 맡아 무관과 함께 민 대사의 입장을 막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정부는 쿠데타 발생 후 미얀마 군부 인사들, 군부와 연계된 기업들을 제재하고 민주주의 복원을 요구했다.

앞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부 장관은 민 대사의 미얀마 군부 비판에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AFP 통신은 대사가 퇴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날 대사관 앞에 미얀마 군부를 비판하는 시위자들이 몰려들었다고 보도했다.

민 대사는 자신의 퇴출과 관련한 사안을 영국 외무부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국 외무부는 8일 아침 미얀마 군부로부터 민 대사 임기가 종료됐다는 공식 통보를 받아서 외교 협약에 따라 수락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BBC가 보도했다.

외무부는 "전날밤 미야마 정부에 대사 임기 종료 통보는 적절한 외교 채널을 통해서 공식적으로 받아야 한다고 알렸고, 이후로 통보가 왔으므로 미얀마 정부의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외무부는 그러나 칫 윈 부대사가 후임이 된다는 통보는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민 대사는 2013년부터 주영 대사로 재임했으며 군부 쿠데타 비판 성명을 내기 전에 지난달 8일 라브 장관을 만났다. 성명 발표 다음 날 군부는 그를 소환했다.

민 대사에 앞서 지난달 주UN 대사가 공식적으로 군부에 반기를 들었다가 교체됐고 워싱턴 대사도 폭력적 시위 진압을 비판했다.

대사관에서 '쿠데타'를 당했다며 입장을 위해 주변을 배회하는 쪼 츠와 민 주영 미얀마 대사 [AP=연합뉴스]

jangj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