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널A

아기 돌보랬더니..베이비시터는 '입주 도둑' 여사님

남영주 입력 2021. 04. 08. 19:56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 아이를 맡기는 베이비시터는 가족만큼 중요한데요.

몰래 집안 물건을 훔치다 덜미가 잡힌 시터가 있습니다.

CCTV에 포착된 수상한 장면 함께 보시죠.

남영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따리 안에서 상표도 안 뗀 속옷과 화장품 등이 쏟아져 나옵니다

집주인이 택배를 찾으러 현관 앞 양수기함을 열었다 발견한 겁니다.

모두 집주인 가족 것입니다.

[현장음]
"이거 뭐지? 경찰 불러."

범인은 이 집에서 베이비시터로 일하는 50대 여성, 경찰이 추궁하자 범행을 인정합니다.

[입주 베이비시터]
"(가져가려고 하신 거예요?) 가져가려고 한 건 아닌데."

여성이 머물던 방에선 아이 장난감부터 냄비와 명품지갑 등 40점 넘는 물건이 나왔습니다.

[아기 엄마]
"너무 괘씸한 거죠. 안 뒤진 데가 없고, 동전은 첫째 아이가 할아버지랑 같이 모은 돈이에요. 저희 아이가 손에 맨날 들고 다니는 오르골도 있어요."

여성은 보름 전 월 4백만 원씩 받기로 하고 이 집에 입주해 아이를 돌봐 왔습니다.

하지만 아기가 우는데도 우유병만 물린 채 휴대전화만 보며 제대로 돌보지 않았다는 게 집주인 측 주장입니다.

여성의 적반하장은 이후에도 이어졌습니다.

범행이 들통나자 사과 문자를 보내놓고 얼마 안돼 임금은 줘야한다며 계좌번호를 보낸 겁니다.

[아기 엄마]
"황당한 거죠. 제가 이런 사람이랑 저희 아기를 뒀다는 게 스스로 죄책감 들고. 적은 돈은 아니고 안전한 분한테 아이를 맡겼다고 생각한 것이거든요."

이 여성을 알선한 업체는 베이비시터를 뽑는데 특별한 기준이 없다며 자신들이 오히려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베이비시터 고용업체 관계자]
"(고용) 기준은 없어요. 경력이 얼마고 신생아 잘보고 이렇게 해서 보내는 거예요. 아기도 잘보고 살림도 잘하는 분이라 저희도 황당해요."

경찰은 여성을 절도 혐의로 입건하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남영주입니다.

dragonball@donga.com
영상취재 : 김명철
영상편집 : 유하영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