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유승민, 윤석열 저격.."박근혜 징역 30년 구형하신 분"

원다라 입력 2021. 04. 08. 20:30 수정 2021. 04. 08. 21:31

기사 도구 모음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징역 30년형을 구형하셨던 분"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특검 수사팀장을 하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기소와 구형을 했던 분"이라며 "징역 30년형을 구형해 박 전 대통령이 현재 24년형을 받고 살고 있다. 법리적인 것은 모르지만 너무 과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8일 서울 마포 포럼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징역 30년형을 구형하셨던 분"이라고 말했다. 야권의 대선주자로 꼽히는 유 전 의원이 경쟁자인 윤 전 총장을 견제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유 전 의원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모임인 '마포포럼'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 사면론'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특검 수사팀장을 하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기소와 구형을 했던 분"이라며 "징역 30년형을 구형해 박 전 대통령이 현재 24년형을 받고 살고 있다. 법리적인 것은 모르지만 너무 과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다만 유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고 바른정당을 창당한 것에 대해서는 "제 정치적 소신이었고, 지금 그런 일이 있어도 같은 선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 대선후보 지지율이 압도적'이라는 질문에 유 전 의원은 "아직 (대선까지) 11개월이 남아있기에 지금 현재 지지도가 그대로 가지 않고 몇 번 출렁거릴 계기가 있다고 본다"며 "지금 지지율이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과 황교안 전 대표, 홍준표 무소속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를 함께 언급하며 "야권 후보가 모두 검사 출신인 상황에서 (자신은) 경제·안보·복지·민생문제에 대해서도 경험을 제일 많이 쌓아오고 대안을 갖고 개혁할수 있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한 뒤 경선을 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당 (대선) 후보를 먼저 뽑고 단일화를 다음에 하는 것은 굉장히 불안정한 요소가 있을 수 있다"며 "(윤 전 총장이) 입당해서 국민들의 의사를 최대한 반영하는 경선을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원다라 기자 dara@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