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경총 "정부, 노사 사이서 균형감 갖춰야"..靑 "적극 공감" 화답

이강준 기자 입력 2021. 04. 08. 20:50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노사 갈등을 해결하고자 머리를 맞댔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등 경제단체가 모인 자리에도 정부 대표가 나가 현안 논의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상의·경총 등 경제단체 등이 모인 자리에 초청해준다면 얼마든지 정부 대표가 참석해 현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일 오후 2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만나 재계 현안을 논의했다./사진제공=경총


"정부, 노사에서 균형감 찾아야"(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경영계와 정부 생각 다르지 않다"(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청와대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노사 갈등을 해결하고자 머리를 맞댔다. 청와대는 재계와 꾸준히 만나는 장기적인 소통 채널을 꾸려나가겠다는 계획도 내비쳤다.

8일 오후 2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손경식 경총 회장을 만나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마스크, 진단키트, 백신 등 의료물품 조달을 위해 우리 기업이 열심히 뛰어준 덕분에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고 있어서 기업에 고마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에 경총 방문에 대한 감사와 취임 축하 인사를 하며 노사 현안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손 회장은 우선 우리나라의 심각한 노동문제는 “노사간 대타협을 통해 해결해 나걸 것”이라고 말하고 “노동문제 해결은 기업들이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기업이 국민들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는 말이 가슴에 와닿는다"며 "정부도 노사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어 경영계와 정부의 생각이 다르지 않다”고 화답했다.

중대재해처벌법, 높은 법인세 등 재계 어려움에 대해서 정부의 이해와 개선 협조를 요청했다. 손 회장은 "지금과 같은 어려운 경기 상황에서는 국민과 기업 모두의 조세부담 완화가 필요하다”며 “기업인들의 기를 살려달라”고 했다.

이에 이 실장은 “법 제정 과정에서 경총에서 전달한 요청사항을 잘 알고 있다”며 "시행령 제정 등 과정에서 잘 살펴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靑 "재계와 장기적 소통 채널 만들 것"
8일 오후 2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만나 재계 현안을 논의했다./사진제공=경총
청와대는 재계와 꾸준히 만나는 장기적인 소통 채널을 꾸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등 경제단체가 모인 자리에도 정부 대표가 나가 현안 논의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동은 전날 대한상의보다 20분 가량 더 길게 진행됐다. 최근 중대재해처벌법 등 지나치게 노동계 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상황을 전반적으로 논의를 진행하다보니 회담 시간이 길어졌다는 게 경총 설명이다.

그는 "대한상의·경총 등 경제단체 등이 모인 자리에 초청해준다면 얼마든지 정부 대표가 참석해 현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최근 불거졌던 경제단체 통합설이 다시 한 번 탄력을 받는 모양새다.

이 실장은 "어떤 주제를 놓고 상의가 됐든 경총이 됐든 '모여서 논의하자'는 자리가 마련이 된다면 정부도 참여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며 "경제단체간의 플랫폼이 있으면 참여한다는 뜻이다. 정부가 공동 플랫폼을 만드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회동 자리에서 경총은 중대재해처벌법·상법 재개정에 관한 의견을 국회로 제출할 때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은 "전반적으로 법인세나 상속세에 대한 부분도 논의했다"며 "'노동계에 기울여져 있는 현 상황을 평평하게 하자' 같은 일반적인 말씀을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이강준 기자 Gjlee101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