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청소용 세제, 같은 병실 쓰던 환자 수액에 넣은 30대

강주리 입력 2021. 04. 08. 21:46

기사 도구 모음

병원에 입원한 뒤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의 수액에 청소용 세제를 투입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대전 동부경찰서는 8일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0일 오후 10시쯤 자신이 입원해 있던 동구 한 병원 6인 병실에서 다른 환자 B씨의 수액에 욕실용 세제를 넣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입고 있던 옷에 세제가 묻어 있었고, 소지품에서 범행에 사용된 주사기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특수상해 혐의 구속

밤에 6인 병실서 욕실용 세제 수액 투입
A씨 범행 부인…옷에서 세제·주사기 발견
피해 환자, 병원서 혈액 투석 치료 중

청소용 세제, 같은 병실 쓰던 환자 수액에 넣은 30대 - 링거 자료사진. 픽사베이 제공

병원에 입원한 뒤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의 수액에 청소용 세제를 투입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대전 동부경찰서는 8일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0일 오후 10시쯤 자신이 입원해 있던 동구 한 병원 6인 병실에서 다른 환자 B씨의 수액에 욕실용 세제를 넣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같은 방식으로 범행을 1차례 더 저질렀던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입고 있던 옷에 세제가 묻어 있었고, 소지품에서 범행에 사용된 주사기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A씨는 그러나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B씨는 병원에서 혈액 투석을 받는 등 치료를 받고 있다.

-
청소용 세제, 같은 병실 쓰던 환자 수액에 넣은 30대 - 링거. 픽사베이 제공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