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 "민주당 다수 서울시의회가 가장 큰 걱정"

이밝음 기자 입력 2021. 04. 08. 22:19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이 다수인 서울시의회에 대해 "가장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8일 오 시장은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서울시의회가) 도와주지 않으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협치를 강조했다.

오 시장의 임기는 내년 6월30일까지다.

오 시장은 "내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주의단계가 격상될 것 같다"며 "소상공인들을 위해 업종별 세분화된 매뉴얼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년에도 서울시장 재도전하겠다"
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계획한 서울시의회 방문을 마친뒤 청와대가 바라 보이는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이 다수인 서울시의회에 대해 "가장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8일 오 시장은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서울시의회가) 도와주지 않으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협치를 강조했다.

현재 서울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서울시 자치구 25개 중 24개 구청장도 민주당 소속이라 서울시에 협조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날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등을 만나고 온 오 시장은 "표정이나 무언의 협조적인 분위기가 느껴졌다"며 "만나고 나서 마음이 조금은 가벼워졌다"고 했다.

오 시장은 내년에도 서울시장에 재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부분의 공약이 5년 정도가 필요한 공약"이라며 "한 번 정도 더 해야 그동안 제자리를 잃었던 사업들이 본궤도를 찾아갈 것 같다"고 말했다.

오 시장의 임기는 내년 6월30일까지다. 오 시장이 내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다시 당선되면 최초의 4선 서울시장이 된다.

오 시장은 "내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주의단계가 격상될 것 같다"며 "소상공인들을 위해 업종별 세분화된 매뉴얼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오는 9일 오전 열리는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서도 업종별 세분화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재건축은 신중하게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너무 서두르다가 주변 집값을 자극할 수 있다"며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하겠다"고 했다.

'생태탕' 논란에 대해서는 "선거까지 끝난 마당에 그런 곳에 주제가 집중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bright@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