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안철수 '세한도' 걸어놓고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오연서 입력 2021. 04. 08. 23:36

기사 도구 모음

"공자께서는 '한겨울 추운 날씨가 된 다음에야 소나무와 측백나무가 시들지 않음을 안다'고 하셨습니다. 사람은 고난을 겪을 때 비로소 인격과 인간성이 드러난다는 말입니다.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는 이 그림을 걸어둔 이유에 대해 변하지 않는 '진심의 정치'를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결같은 초심' 강.."야권 단일화 효과"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경 현수막에 담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의미를 설명하며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자께서는 ‘한겨울 추운 날씨가 된 다음에야 소나무와 측백나무가 시들지 않음을 안다’고 하셨습니다. 사람은 고난을 겪을 때 비로소 인격과 인간성이 드러난다는 말입니다.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이렇게 말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지원 유세를 위해 중단된 뒤 13일 만에 재개한 최고위 회의다. 발언하는 안 대표의 배경을 장식한 펼침막에는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가 새겨져 있었다. 추사가 제주도에 유배됐을 때 세상 소식과 서적을 전해주던 제자 이상적의 한결같음에 고마운 마음을 담아 그린 그림이다. 안 대표는 이 그림을 걸어둔 이유에 대해 변하지 않는 ‘진심의 정치’를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번 서울시장 승리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작년 12월20일, ‘누가 나와도 힘들다’, 이런 상황이었는데 그때 제가 제 몸을 던져서라도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야지 그다음 정권교체가 가능하단 신념하에서 출마선언 하게 됐다”며 “그건 꼭 해야만 했던, 그리고 또 많은 국민들께서 공감해주신 덕분에 야권이 승리한 결과를 만들 수 있었다”고 답했다.

안 대표는 선거운동 기간 거론됐던 ‘서울시 공동 운영’ 방안에 대해선 “오세훈 시장님께서 이런 부분에 대해 협조를 구한다고 공개적으로 말씀하실 것”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국민의힘과의 통합 방안에 대해선 “야권 후보 단일화와 보궐선거 승리에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지켰듯이 야권의 혁신과 대통합, 정권교체라는 약속도 반드시 지키겠다”고 했다. 약속을 지켰고 앞으로 지킬 것이라고 강조하며, 선거 승리의 후광을 나눠 갖고 ‘정권교체를 위한 진정성 있는 통합’이라는 명분으로 향후 합당 등 정계개편 과정에서 주도권을 쥐려는 포석이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