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세계일보

[사설] 與는 국정 전면 쇄신하고 野는 자만 경계할 때다

입력 2021. 04. 08. 23:37

기사 도구 모음

4·7 재보궐선거에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여권이 수습책 마련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면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번 선거에서 언론이 지나치게 편파적이었다고 했고, 범여권인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이 살길은 오로지 '검찰수사권 완전박탈'뿐"이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탕평인사·정책기조 전환 시급
집값·일자리 문제 해결 급선무
야당도 개혁의 고삐 더 죄어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이 8일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며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에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여권이 수습책 마련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면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어제 의원총회에서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또 비상대책위 체제로 전환하고 원내대표, 당 대표 선거를 앞당겨 실시해 새 지도부가 혁신 작업을 주도하기로 했다. 의총에서는 통렬한 자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했다. 여권의 반성이 말에 그쳐서는 안 될 것이다. 뼈를 깎는 실천이 뒤따라야 한다.

여권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전면적인 국정 쇄신이다. 우선 청와대와 내각의 대대적 인적쇄신이 요구된다. 정세균 총리가 재보선 이후 대선 출마를 위해 총리직 사퇴 의사를 사실상 공식화함에 따라 단행될 개각에서는 과거와 다른 혁신 인사로 쇄신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코드 인사나 돌려막기 인사가 아닌 중립·탕평 인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 또 민심과 괴리된 정책은 과감히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 이제는 극성 지지층이 아닌 중도층을 염두에 둬야 할 것이다. 전 국민을 고통에 빠뜨린 집값 폭등과 일자리 충격의 해법 마련이 급선무다. 아울러 야당과의 협치를 통해 의회정치, 대화정치를 복원해야 한다.

그러나 일부 강성 친문들은 이번 선거 참패가 ‘언론 탓, 검찰 탓’이라는 주장을 쏟아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번 선거에서 언론이 지나치게 편파적이었다고 했고, 범여권인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이 살길은 오로지 ‘검찰수사권 완전박탈’뿐”이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 철저한 자기 반성 없이 지금과 같이 내로남불식 행태를 이어간다면 더 혹독한 국민의 질책에 직면할 것이다.

대승을 거둔 국민의힘은 자만을 경계해야 한다. 국민은 국민의힘을 지지한 게 아니라 민주당을 심판한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어제 당을 떠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고 한 말이 정곡을 찌른다.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되고 정권교체와 민생 회복의 천재일우 기회는 소멸될 것”이라는 경고도 되새겨야 한다.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유능한 수권정당의 면모를 갖추지 않으면 이 기세를 이어나갈 수 없을 것이다.

야당은 2002년 지방선거에서 압승하고도 6개월 후 치러진 대선에서 패배했던 쓰라린 경험이 있다. 구태가 다시 당을 휘젓기 시작하면 지지율이 꺼지는 건 시간문제다. 선거 승리를 틈타 영남당, 웰빙당으로 되돌아가 사욕을 채우려는 시도를 경계해야 한다. 시대정신을 외면한 채 오만한 모습을 보이는 정당은 여야를 막론하고 내년 3월 대선에서 민심의 준엄한 심판대에 오를 수밖에 없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