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동아일보

[사설]김종인 없는 野, 지역당 꼰대당 탈피 못 하면 미래 없다

입력 2021. 04. 09. 03:03 수정 2021. 04. 09. 08:47

기사 도구 모음

4·7 재·보선 압승을 이끌고 어제 물러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며 "정권을 되찾아 민생을 회복할 생각은 않고 오로지 당권에만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이 내부에 많다"고 했다.

다만 김 위원장 체제의 국민의힘이 1년간 나름대로 변화를 추구하는 모습을 보인 것도 사실이다.

김종인이라는 구심점이 사라진 국민의힘이 다시 기득권 보수의 구태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일보DB
4·7 재·보선 압승을 이끌고 어제 물러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며 “정권을 되찾아 민생을 회복할 생각은 않고 오로지 당권에만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이 내부에 많다”고 했다. 이어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정권교체를 이룰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뼈를 깎는 체질 개선으로 낡은 이념과 특정 지역에 갇힌 정당이란 한계를 극복하고 ‘꼰대당’ 이미지를 탈피해야 수권정당의 면모를 갖출 수 있다는 얘기였다.

4·7 재·보선은 집권 세력의 오만과 독선, 내로남불에 대한 심판이었다. 다만 김 위원장 체제의 국민의힘이 1년간 나름대로 변화를 추구하는 모습을 보인 것도 사실이다. 경제민주화 등을 강조한 정강정책 수립으로 당의 색깔을 중도보수로 변화시키려 했다. 광주 5·18 묘역을 찾아 무릎을 꿇으며 호남과의 화해를 시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 대해 사과도 했다. 이 같은 ‘아스팔트 보수’와의 단절 노력들이 중도층과 2030세대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열게 하는 데 기여한 측면이 있다.

김종인이라는 구심점이 사라진 국민의힘이 다시 기득권 보수의 구태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다. 벌써부터 영남 전·현직 다선 의원들을 위시한 중진그룹이 당권 도전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들의 면면에서 신선함이라고는 찾아보기 어렵다. 이번 재·보선 승리로 정권교체의 서막이라도 열린 듯 착각하고 경쟁적으로 젯밥에만 눈독을 들였다간 순식간에 민심은 떠날 것이다.

특정 지역당, 꼰대당의 이미지를 탈피하려면 국민의힘 지도부의 전면적인 세대교체가 절실하다. 그런 점에서 초선 의원들이 “청년에게 인기 없는 정당,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며 계파 정치 탈피를 선언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대선을 향한 국민의힘의 미래는 어떤 혁신 노력을 보이느냐에 달렸다. 전국의 고른 지지를 얻기 위해 수도권뿐 아니라 취약지인 호남에도 구애를 펼치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 2030 젊은 세대의 마음을 헤아리고 이들의 미래를 책임지는 정책과 비전도 내놔야 한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