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한번 잠들면 최대 13일 못 깨어나..인도네시아 '잠자는 소녀'

김봉주 입력 2021. 04. 10. 03:59

기사 도구 모음

인도네시아의 한 소녀에게서 최대 13일 동안 잠만 자는 이상 증세가 이어지고 있어 가족들이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현지 언론 반자르마신포스트 등은 9일(현지시간) 보르네오섬 남부 칼리만탄 반자르마신에 사는 에차(17)가 2016년 오토바이 사고로 아스팔트 바닥에 머리를 부딪친 뒤부터 이 증세에 시달렸다고 보도했다.

에차는 깊은 잠에 빠지면 적어도 20시간 이상 깨어나지 못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6년 바닥에 머리 부딪친 뒤 발병
'잠자는 공주 증후군' 의심
인도네시아의 한 소녀에게서 최대 13일 동안 잠만 자는 이상 증세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에차 아버지 물야디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인도네시아의 한 소녀에게서 최대 13일 동안 잠만 자는 이상 증세가 이어지고 있어 가족들이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현지 언론 반자르마신포스트 등은 9일(현지시간) 보르네오섬 남부 칼리만탄 반자르마신에 사는 에차(17)가 2016년 오토바이 사고로 아스팔트 바닥에 머리를 부딪친 뒤부터 이 증세에 시달렸다고 보도했다.

에차는 깊은 잠에 빠지면 적어도 20시간 이상 깨어나지 못한다. 그는 사고 당시 검사에서 뇌나 신경에는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런데 사고 이후 시간이 지날수록 증세는 심각해졌다.

지난 2017년에는 13일간 잠에서 깨어나지 못했다. 최근에도 지난 1일 밤부터 이날까지 8일째 계속 잠자고 있다.

에차의 아버지 물야디는 딸이 깊은 잠에 빠진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잠자는 딸의 사진을 올리며 도움을 호소했다.

물야디는 "에차가 어젯밤 다시 잠들었다"면서 "지금까지 일어나지 않았다. 수면 상태에서 음식을 먹이고 있다. 기도해달라"라고 적었다.

에차는 지난 3일 병원 응급실로 옮겨진 뒤 병원에서 엑스레이, CT 촬영, MRI 검사, 수면 뇌파 검사, 피검사 등 사흘간 검사를 받았지만 아무 이상을 찾지 못했다.

현재 다시 집으로 돌아온 에차는 여전히 잠에 빠져 있다.

이날 아버지는 다시 그의 페이스북에 잠자는 딸의 사진을 올리며 "8일 차에도 에차는 여전히 깊이 잠들어있다"며 "모두 기도하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라고 썼다.

현지 매체는 에차의 증상이 '잠자는 숲속의 미녀 증후군'으로 불리는 '클라인-레빈 증후군'(Kleine-Levin syndrome)으로 의심된다고 전했다.

1925년과 1936년에 각각 클라인과 레빈에게서 발견된 이 증상은 반복적으로 수면과다증을 보이는 증상으로, 길게는 수주까지 이어진다.

이 증후군은 본인이 수면을 조절하는 것이 불가능하고, 섭식장애가 동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단법도, 치료법도 없다고 한다.

에차는 긴 잠에 빠지기 전 머리부터 발끝까지 구석구석 통증을 호소하는 전조 증세를 보인다고 아버지는 설명했다.

에차는 긴 잠을 자는 동안 흰옷을 입은 사람 등의 환각을 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