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남양주소방서장 "부상자 22명, 주차된 차량 내부 검색 곧 시작"

이상휼 기자 입력 2021. 04. 10. 19:39 수정 2021. 04. 12. 10:37

기사 도구 모음

경기 남양주시 도농동 주상복합건물 화재로 현재까지 22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불길이 크게 번진 건물 주차장의 차량 내부 인명검색이 남아 있어 추가 인명피해가 있는지는 좀 더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김 서장은 "식당에서 불이 난 뒤 불길이 주차돼 있던 다수의 차량으로 옮겨붙어 크게 번졌다"며 "현재 주차장 내부에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차량 내부까지 모두 검색을 마쳐야 추가 인명피해 상황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가 1층서 발화, 지하주차장 차량들로 옮겨붙어 큰 불
10일 오후 4시35분께 경기 남양주시 도농동의 주상복합건물에서 불이 났다. (사진제공=남양주시민) © 뉴스1

(남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 남양주시 도농동 주상복합건물 화재로 현재까지 22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불길이 크게 번진 건물 주차장의 차량 내부 인명검색이 남아 있어 추가 인명피해가 있는지는 좀 더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김범진 남양주소방서장은 10일 오후 7시25분께 진행한 현장 브리핑을 통해 "부상자는 22명이며, 모두 단순 연기 흡입이다"고 밝혔다.

발화지점에 대해서는 "상가건물 902동과 903동 사이 식당에서 난 것으로 일단 파악되지만, 화재원인은 조사를 더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서장은 "식당에서 불이 난 뒤 불길이 주차돼 있던 다수의 차량으로 옮겨붙어 크게 번졌다"며 "현재 주차장 내부에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차량 내부까지 모두 검색을 마쳐야 추가 인명피해 상황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주민들의 '대피방송도 늦었고, 사이렌도 늦었고, 스프링클러도 작동되지 않았다'는 목격담에 대해서 김 서장은 "조사 중"이라고 답변했다.

이날 이 건물 지하 이마트, 지상 1~2층 상가 건물, 주차장에 인파로 붐볐다. 불이 난 지 1시간30여분 만에 큰불이 잡혔고 현재 잔불정리 중이다.

daidaloz@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