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구글지도 구덩이에 시신이?..소름 돋는 사진 정체는

박태근 기자 입력 2021. 04. 10. 22:30

기사 도구 모음

인적이 드문 외딴 지역에 두 개의 구덩이가 있고 그 안에 시체처럼 보이는 사람이 각각 누워있는 부감 사진이 온라인에 퍼져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6일 영국 일간 더선 등에 따르면, 이 사진은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부근 구글 지도에서 포착된 모습이라는 설명으로 퍼졌다.

실제로 사진을 자세히 보면 두 사람이 손을 잡은 듯한 자세로 누워있다.

이들의 예술작품 웹사이트에도 유사한 사진이 액자에 담겨 전시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적이 드문 외딴 지역에 두 개의 구덩이가 있고 그 안에 시체처럼 보이는 사람이 각각 누워있는 부감 사진이 온라인에 퍼져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6일 영국 일간 더선 등에 따르면, 이 사진은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부근 구글 지도에서 포착된 모습이라는 설명으로 퍼졌다.

구덩이 인근에는 흙만 쌓여 있을 뿐, 땅을 파낸 도구는 보이지 않는다.

네티즌들은 “누군가 시신을 유기하려다 찍힌 것 아니냐” 등의 추측을 했다.

하지만 이 기괴한 장면은 시카고에 거주하는 한 공연 예술가 커플(동성)이 연출한 장면이라고 매체들은 전했다.

이들은 무덤에서 영원히 손을 잡고 누워있다는 의미로 이 같은 장면을 연출했다고 한다. 실제로 사진을 자세히 보면 두 사람이 손을 잡은 듯한 자세로 누워있다.

이들의 예술작품 웹사이트에도 유사한 사진이 액자에 담겨 전시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