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영선 "모든 건 제 부족 때문..목련이 필 때까지 단합해달라"

조민정 입력 2021. 04. 10. 22:43 수정 2021. 04. 10. 22:44

기사 도구 모음

4·7 재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선거 패배 후 내홍을 겪는 당과 당원을 향해 "단합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당원을 향해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박영선을 나무라시고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단합해주시옵소서. 서로 믿음과 신뢰를 잃지 않도록 해주시옵소서"라며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정권재창출을 위해 매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보선 참패 후 당 내홍 상황에 "오직 정권재창출 매진해야"
선거캠프 떠나는 박영선 후보 4·7 재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7일 밤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선거캠프를 찾아 캠프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떠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4·7 재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선거 패배 후 내홍을 겪는 당과 당원을 향해 "단합해달라"고 호소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 모두 열심히 했다. 모든 것은 제가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마음이 무척 아프다"며 "패하고 나면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 의견이 서로 다를 수 있다. 서로 비난하지 않게 해주시옵소서. 서로 다른 의견도 서로 품고서 품이 큰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해주시옵소서"라고 기도문 형식으로 적었다.

이어 당원을 향해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박영선을 나무라시고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단합해주시옵소서. 서로 믿음과 신뢰를 잃지 않도록 해주시옵소서"라며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정권재창출을 위해 매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련이 필 때'는 대통령 선거가 있는 내년 3월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영선 페이스북 캡처]

chom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