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남양주 화재 왜 커졌나?..불길 옥외주차장으로 번져(종합2보)

이상휼 기자 입력 2021. 04. 10. 23:11 수정 2021. 04. 12. 10:33

기사 도구 모음

10일 경기 남양주시 도농동 주상복합건물 상가 화재로 현재까지 35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사망자와 중상자는 없지만 불길 자체가 크게 번진 이유는 최초 불이 난 식당의 바로 뒤편 옥외주차장으로 번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최초 불이 난 식당에서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했지만 불길을 잡지 못했고, 불은 맞닿아 있던 주차장의 차량들로 옮겨붙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상자 35명, 이재민 700여명..사망자·중상자 없어
시민들 각자 빠른 판단으로 신속 자력 대피
10일 오후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의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불이나 인근 주미들이 밖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직후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가 13분 만에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에 나서고 있다. 2021.4.1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남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10일 경기 남양주시 도농동 주상복합건물 상가 화재로 현재까지 35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사망자와 중상자는 없지만 불길 자체가 크게 번진 이유는 최초 불이 난 식당의 바로 뒤편 옥외주차장으로 번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최초 불이 난 식당에서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했지만 불길을 잡지 못했고, 불은 맞닿아 있던 주차장의 차량들로 옮겨붙었다.

차량 다수로 옮겨붙으며 일부 폭발했고 불은 걷잡을 수 없이 번져 1~2층 일대를 뒤덮었다.

번지는 불로 인해 검은 유독가스가 1~2층을 자욱하게 덮고 이어 18층 아파트 건물 외벽까지 치솟았다. 주민들은 모두 자력대피했다.

일부 차량을 버리고 탈출하기도 했다. 차량에 갇혀 있었더라면 대형 참사가 발생할 뻔했다.

이 건물은 출입구가 많아 탈출로가 사방에 있어 비교적 대피가 수월했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35명의 경상자 외에는 큰 부상자나 사망자가 없다"면서 "시민들이 빠른 판단력으로 신속 대피한 점이 보다 큰 인명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조광한 시장은 이재민을 위해 6곳에 대피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대피소는 부영 1~4단지 경로당, 왕숙천 마을회관, 다산2동 마을회관, 도농중학교 체육관, 양청초등학교 체육관, 금교초등학교 체육관 등이다.

이재민은 약 700명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daidaloz@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