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민주당, 초선 반성문 후폭풍..당원들 "떠나라" 규탄

김대근 입력 2021. 04. 11. 03:5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재보선 참패 원인과 혁신 방향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후보 공천과 조국 사태에 대한 초선 의원들의 반성문이 강성 당원들의 반발을 사며 후폭풍을 일으켰습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영환 /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제) : 조국 전 장관이 검찰 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습니다.]

[강선우 /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제) : 국민적 공감 없이 당헌 당규 개정을 추진해 후보를 낸 뒤 귀를 막았습니다.]

잇따라 반성문을 발표한 민주당 2030 의원들과 초선 의원들.

조국 전 장관을 옹호하고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사건에도 불구하고 후보를 냈다고 자성했습니다.

이어 혁신의 주체가 되겠다고 나섰지만, 곧바로 일부 강성 당원들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국회 앞으로 달려온 권리당원들은 초선 의원들이 당의 분열을 조장한다며 반발했습니다.

전 당원 투표로 후보 공천을 결정한 걸 알면서도 마치 특정 몇 명이 주도한 것처럼 몰아간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대통령 지지율에 힘입어 당선되고는 선거에 지자 느닷없이 조국과 청와대, 대통령에게 책임을 미루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옥선 /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 선거에 졌다고 당원 탓하고 조국 탓하고 청와대 탓하고, 그러면 다음에 금배지 또 달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겁니까? 나가서 초선당 차리십시오.]

당내 친문 의원들도 당원들의 의견에 힘을 실으며, 차기 지도부 선거에서 당원 의견을 더 많이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지도부 선거에서 친문 의원을 배제해야 한다는 일부 초선의원들 주장에 대한 반박도 나왔습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 (그제) : 특정 개인이나 특정 몇 사람의 문제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결국 우리 전체가 나아가야 할 부분에 대해서 소홀히 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으로 의원 간담회와 민심 투어를 통해 여러 의견을 들을 계획입니다.

이 과정에서 지금과 같은 반성과 혁신 요구, 그리고 이를 둘러싼 공방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