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암 투병으로 떠난다는 소식에..십시일반 모금한 학생들

엄윤주 입력 2021. 04. 11. 06:3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 대안학교에서 7년간 일했던 미화원이 암 진단을 받아 그만두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학생들이 십시일반 치료비를 모금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정성이 모였다고 합니다.

엄윤주 기자가 찾아갔습니다.

[기자]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한 대안학교.

이곳에서 7년간 일하던 미화원 이미숙 씨는 지난 2월 갑작스럽게 암 4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남편마저 뇌출혈로 쓰러진 상황에서 들려온 청천벽력 같은 소식.

막막한 생계에도 일을 그만둘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씨의 투병 소식을 들은 학생들은 치료비에 도움이 되기 위해 모금 활동을 나흘간 전개했습니다.

모금을 독려하는 포스터도 복도 곳곳에 붙였습니다.

십시일반, 학생 390여 명이 보탠 돈은 2천만 원을 넘었습니다.

[오채현 / 경기 광성드림학교 초등 6학년 : 아프시다는 얘기를 듣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 드리고 싶어서 (모금 활동을) 하게 됐습니다. 생각보다 너무 적극적으로 해줘서 고마웠고 친구들도 편지를 정성껏 쓰고.]

학교에서 다시 보길 바란다며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스럽게 써 내려간 전교생의 손편지도 전달했습니다.

[신요한 / 경기 광성드림학교 중등 3학년 : 학교 복도에서 뵐 때마다 인사를 하면 반갑게 웃으면서 인사를 받아주셨던 것 같은데 꼭 치료 잘 받아서 완치해서 학교 다시 오셔서….]

투병 중에 잠시 학교를 찾아 모금액과 편지를 받아든 이 씨.

생각지도 못했던 큰 선물에 그저 놀랍고, 더없이 고맙기만 합니다.

[이미숙 / 학교 미화원 : 너무 감사하고요, 학생들이 이렇게 모금 활동을 해주셔서 심적으로 기분 좋게 치료받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씨를 보러 달려온 동료 미화원들은 애써 침착한 모습의 동료가 더욱 가슴 아픕니다.

다시 살 부대끼며 일하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동료 미화원 : 힘내고 기적은 꼭 있으리라 믿어 빨리 회복해서 같이 만나서 일하자.]

봄바람보다 포근한 마음들을 듬뿍 모은 학생들, 그리고 동료들.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날 거라 믿으며 간절한 바람을 담아 함께 외쳐봅니다.

"이미숙 선생님! 화이팅!!"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