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영상] "이혼녀는 수상 못해" 무대서 왕관 뺏길 미세스 스리랑카

이지윤 기자 입력 2021. 04. 11. 09:00 수정 2021. 04. 26. 17:24

기사 도구 모음

스리랑카 미녀대회 우승자가 '이혼 논란'에 휩싸이면서 시상식 현장에서 왕관을 빼앗기는 일이 발생했다.

우승자는 전년도 우승자에 의해 강제로 왕관이 벗겨지는 과정에서 머리에 상처까지 입었다.

공식 행사가 끝날 때쯤 전년도 우승자 카롤린 주리가 갑자기 마이크를 들더니 "규정상 결혼한 상태의 여성이 상을 받을 수 있으며 이혼한 여성은 수상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며 데 실바가 쓰고 있는 왕관을 직접 벗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짤롱뉴스]
지난 4일 열린 ‘미세스 스리랑카 대회'에서 전년도 우승자 카롤린 주리가 올해 우승자인 푸슈피카 데 실바가 이혼녀라고 주장하며 그녀로부터 왕관을 빼앗고 있다./출처=데일리메일 유튜브
[서울경제]

스리랑카 미녀대회 우승자가 '이혼 논란'에 휩싸이면서 시상식 현장에서 왕관을 빼앗기는 일이 발생했다. 우승자는 전년도 우승자에 의해 강제로 왕관이 벗겨지는 과정에서 머리에 상처까지 입었다.

7일(현지시간) 뉴스퍼스트 등 스리랑카 언론과 BBC방송에 따르면 푸슈피카 데 실바라는 여성은 지난 4일 기혼녀 미녀대회에서 우승하며 '미시즈 스리랑카' 타이틀을 얻었다.

지난 4일 열린 ‘미세스 스리랑카 대회'에서 전년도 우승자 카롤린 주리가 올해 우승자인 푸슈피카 데 실바가 이혼녀라고 주장하며 그녀로부터 왕관을 빼앗아 2위 수상자에게 제멋대로 왕관을 씌워주고 있다./출처=데일리메일 유튜브

공식 행사가 끝날 때쯤 전년도 우승자 카롤린 주리가 갑자기 마이크를 들더니 "규정상 결혼한 상태의 여성이 상을 받을 수 있으며 이혼한 여성은 수상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며 데 실바가 쓰고 있는 왕관을 직접 벗겼다. 머리카락과 엉킨 왕관이 떼어지는 과정에서 데 실바는 머리에 상처까지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리는 자의적으로 이 왕관을 2등 수상자의 머리에 씌워줬고 데 실바는 눈물을 글썽이며 곧바로 무대를 빠져나갔다. 이 과정은 전국에 TV로 중계됐다. 이 대회는 스리랑카에서 가장 큰 미녀 대회 중 하나로 꼽힌다.

주최 측은 즉시 사태 수습에 나섰다. 데 실바가 이혼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히며 왕관을 다시 데 실바에게 돌려주고 사과했다. 데 실바도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은 이혼한 상태는 아니라며 "홀로 아이들을 키우며 어려움을 겪는 싱글맘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이혼한 여성일지라도 이 상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남편과 별거 중이지만 이혼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데 실바는 주리를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도 나섰다. 이에 경찰은 전날 주리와 대회 관계자 등을 불러 사건 경위와 관련해 조사를 벌였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