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보람이 귀 모양 달라졌다"..집에서 '바꿔치기'?

정반석 기자 입력 2021. 04. 11. 20:27 수정 2021. 04. 12. 08:30

기사 도구 모음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보람이가 태어나고 한 달 뒤 집에서 다른 아이로 바뀌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2018년 4월 24일을 기점으로 사진에 나온 왼쪽 귀 모양이 확연히 달라졌기 때문인데, 검찰은 우선 공개된 사진이 새로운 자료로 확인될 경우, 추가 수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보람이가 태어나고 한 달 뒤 집에서 다른 아이로 바뀌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2018년 4월 24일을 기점으로 사진에 나온 왼쪽 귀 모양이 확연히 달라졌기 때문인데, 검찰은 우선 공개된 사진이 새로운 자료로 확인될 경우, 추가 수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반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일, 검찰은 아이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숨진 보람이의 친모 석 모 씨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경찰 수사 내용대로 석 씨의 딸이 아이를 낳은 2018년 3월 30일과 혈액형 검사가 진행된 4월 2일 사이에 산부인과에서 아이가 바뀐 걸로 봤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당시 사진 수천 장을 입수해 확인한 결과, 출생 한 달 만인 4월 24일쯤에 산부인과가 아니라 석 씨 딸의 집에 있던 아이가 바뀐 정황을 발견했습니다.

3월 30일 태어난 이후 줄곧 접혀 있던 왼쪽 귀 모양이 4월 24일 갑자기 펼쳐진 겁니다.

사진을 본 전문가들은 귀 모양이 쉽게 바뀌기 어렵고 형태가 다르단 점에서 동일인일 가능성이 낮다고 분석했습니다.


[오세준/부산대 의대 교수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 A의 왼쪽 귀에서 도드라졌던 특징인 접힌 모양이 B의 왼쪽 귀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귀가) 완전히 펴진다? 조금 생각하기가 쉽지 않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미 재판에 회부된 석 씨의 공소장에 적힌 내용 중 아이가 바뀐 시점과 장소를 모두 고쳐 써야 할 수 있습니다.

검찰은 기존에 확보한 사진과 다른 새로운 자료로 확인될 경우 추가 수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석 씨 측은 출산한 적도 없다는 기존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석 씨 남편 : 말도 안 되는 소리 좀 하지 말라고 하세요. 안 낳은 아이를 자꾸 낳았다고 하면 어떻게 합니까?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세요. 한 명밖에 없는 아이를 둘로 만들고 한 명을 찾는다고 하니 말이 돼요?]

검찰과 경찰은 사라진 아이의 행방과 석 씨에게 조력자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보강 수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정용화, CG : 류상수)    

정반석 기자jb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